경기일보로고
의정부시청 아름드리 카페와 발달장애인 바리스타 '아름다운 동행'
사람들 사람들

의정부시청 아름드리 카페와 발달장애인 바리스타 '아름다운 동행'

image
사진 왼쪽 매니저, 가운데 2명이 발달 장애인 바리스타

“아름드리 카페는 발달장애인과 시민이 함께 성장하는 일터입니다.”

의정부 경전철 시청역 2번 출구를 나오면 시청 문향재(구내식당) 건물 벽에 걸린 이 같은 내용의 아름드리 카페 안내판이 눈에 들어온다.

말 그대로 아름드리 카페는 발달장애인의 일터다. 책 읽는 공간이 있을 뿐 여느 카페와 다르지 않다.

의정부시가 문향재를 지으면서 2012년 11월 1층 공간에 발달장애인들의 자활을 위해 카페숍을 만들어 지원한 것으로 출발했다. 경기 북부 장애인 부모연대서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일반 시민들의 만남의 장소로 시청을 찾는 민원인은 물론 시청 직원들의 회의, 토론, 조찬 포럼 공간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커피와 음료, 빵 등 간단한 디저트를 판다.

비장애인 매니저 1명과 발달장애인 4명이 2명씩 한 조가 돼 오전 오후로 나눠 일한다.

2층 구내식당서 점심식사를 마친 의정부시청 직원들이 몰려들 땐 정신이 없을 정도로 바쁘지만 2명의 발달장애인과 매니저는 호흡을 척척 맞춘다. 발달장애인 모두 바리스타 자격증 소지자다. 고객을 직접 대면하고 서비스하는 쉽지 않은 일이지만 노력하면서 열심히 일한다.

김지혜 매니저는 “새로운 메뉴를 내놓으려면 스스로 수십 번 외우고 익힌다. 고객의 주문에 실수 없이 빠르게 서비스해야 하기 때문이다. 부족한 사회성에다 고객들로부터 받은 스트레스를 견디지 못해 떠나는 경우도 있지만 평균 3~4년 정도 일한다”고 귀띔했다.

개업 때부터 일해온 10년 차 발달장애인 바리스타는 1급 뇌 병변 장애인이다.

그는 “일반인도 어려운 레시피를 익히고 견디면서 일하는 것을 보고 이곳이 그에게 얼마나 소중한 일터인지 새삼 느낀다”고 말했다

아름드리 카페는 착한 소비를 지향한다.

의정부시로부터 장소를 제공받는 것 자체가 큰 혜택으로 시민들에게 보답하는 길이란 생각에서다. 항상 청결과 위생관리를 제일로 챙기며 건강하고 좋은 재료에 적은 이윤의 싼 가격에 제공한다.

김 매니저는 “아름드리 카페는 발달장애인의 희망의 징검다리가 되고 있다”며 “이들이 지역사회 일원으로 차별 없이 살아가도록 우리 모두가 함께해야 하는 일 아니냐”고 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