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충남도, 이웃간 상생 발전 맞손
정치 정치일반

경기도·충남도, 이웃간 상생 발전 맞손

김동연·김태흠 지사 ‘9개항’ 합의...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건설
서해안 해안쓰레기 공동 처리 등 긴밀 협력 의지 담긴 협약서 사인

image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김태흠 충청남도지사가 29일 오전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충남 상생협력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지역 상호 발전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이들은 도와 충청남도가 함께 추진하는 베이밸리메가시티 조성을 비롯해 평택~아산~천안을 잇는 순환철도 건설과 서해안 해안쓰레기 공동 처리 등 9개 항에 합의했다

김동연 지사와 김태흠 충남지사는 29일 오전 충남도청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경기-충남 상생 협력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민선8기 김동연 지사 취임 후 광역지방자치단체 간 처음으로 맺는 업무협약이다. 김동연 지사와 김태흠 충남지사가 진영을 떠나 지역 발전을 목표로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협약서의 주요 내용은 ▲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건설 상호 협력 ▲경기·충남 연접 지역에 최첨단 산업벨트 조성 협력 ▲평택․당진항 물류 환경개선과 수출 전진기지 육성 ▲경기·충남 해안지역의 관광자원 공동개발 ▲수소에너지 융복합산업 벨트 조성 협력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를 위해 상호협력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및 해양‧레저 산업 육성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 ▲양도의 주요 현안사항과 발전방향에 대한 공동연구 협력 등이다.

특히 이번 합의에 따라 도와 충남도는 먼저 평택-아산-천안 순환철도 건설로 상호 교류를 촉진하고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데 협조하기로 했다. 순환철도와 함께 경기 남부지역과 충남 북부지역 연접지역의 산업과 교통분야 발전 구상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부터 양 도의 연구기관이 합동 연구를 추진하고 세부 발전 방안도 마련한다. 이밖에도 서해안을 공유하는 양 지역의 특성을 살려 해양생태계의 보전과 지속 가능한 해양환경보전을 위해서도 상호 협력해 나가는 한편, 서해안권의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과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도 공동 협력할 계획이다.

김동연 지사는 “김태흠 충남지사가 먼저 베이밸리 메가시티 구상을 제안했는데, 충남과 도가 상생번영할 수 있는 바람직한 길이라고 생각해 흔쾌히 함께 하기로 했다”며 “이날 협약을 계기로 구체적이고 작은 것부터 성과를 냈으면 한다. 서로가 서로를 도와주고 북돋아 주면서 혁신 역량을 함께 키우고 선순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흠 충남지사 역시 “도와 충남의 협약이 체결됨으로써 이제는 합심해서 앞으로 힘차게 나아갈 일만 남았다. 실무협의회를 빠르게 구성하고 공동과제를 추진해 새로운 모델로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