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공정언론감시단, 백경현 구리시장 등 감사원 감사 의뢰
지역사회 구리시

공정언론감시단, 백경현 구리시장 등 감사원 감사 의뢰

대형사업 인허가 지연 등 책임

지역 내 한 민간단체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구리시 부시장직 수개월째 공석 사태’ 및 ‘구리시 대형 민간사업 발목잡기식 인허가 행정 비판 보도’에 대해 백경현 구리시장과 관계 공무원 등을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언론국민감시단은 백 시장 등 관련 공무원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으로 감사원에 감사 의뢰했다고 23일 밝혔다.

감시단은 이날 최근 지역·중앙매체 보도 등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구리시의 부시장직 수개월째 공석 사태와 대형 민간사업 행정 절차 지연 제하의 보도 등을 둘러싸고 그 배경에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지방·중앙 및 경제지 등 다수 매체들이 개방형 공모를 표명한 구리시 부시장직에 대한 구리시의 대응과 구리시 대형사업에 대한 인허가가 제동이 걸려 논란이 되고 있다는 보도 사례를 제시했다.

실제로 A매체는 부시장직을 측근 퇴직 공무원으로 채우기 위한 수순이 아닌가라는 의문을 제기한 데 이어 B·C·D·E 등 다수 매체는 인허가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대형 사업과 관련, 민간 사업 발목 잡기 또는 전임 시장 업적 지우기란 지역 내 볼멘소리를 집중 조명했다.

대표적 사례로 지난 7월 이후 재검토 명목으로 사실상 행정 절차 진행이 중단된 ‘구리-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과 수개월 동안 교평 반려 및 재신청 등 우여곡절을 겪고 있는 ‘49층 규모 아이타워 건립 사업’, 관리처분 인가 및 변경 신청 등의 과정에서 조합 반발을 초래하고 있는 딸기원2지구(1천여가구) 및 수택E구역(3천여가구) 재개발 사업, 현장 사고를 이유로 분양 승인까지 미룬 구리 인창C구역 롯데 시그니처 사업 현장 등이 부각됐다.

공정언론국민감시단 관계자는 “여러 매체에서 지적하는 내용을 종합해 볼 때 사업 취소 위기 및 인허가 지연 등의 배경에는 구리시가 밀접하게 관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백 시장 등에게 책임을 묻기 위해 감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앞서 구리시는 지방·중앙 및 경제지가 구리시 대형사업 진행 실태 등을 둘러싸고 연이어 비판을 쏟아내자 지난 22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한 뒤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이날 관련 국·단장이 해명을 주도하면서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백 시장의 책임 있는 해명이 없어 아쉬움이 컸다.

한편 민선 8기 구리시 출범 이후 전임 시장 때 추진해 온 관련 사업들에 대한 구리시의 전방위적 감사 및 고발 조치 등으로 지역 내 일각에서는 행정력을 동원한 ‘도 넘은 발목잡기’란 지적이 대두돼 왔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