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공항, 세계 최초 공항 내 게임 기반 복합문화공간 ‘라이엇 아케이드 ICN’오픈
인천 인천뉴스

인천공항, 세계 최초 공항 내 게임 기반 복합문화공간 ‘라이엇 아케이드 ICN’오픈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최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에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 ‘라이엇 아케이드 ICN’을 오픈했다. 사진은 김경욱 공항공사 사장(왼쪽)과 조혁진 라이엇 게임즈 대표(오른쪽)가 문화공간에 마련된 포토부스에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인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면세구역에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제작사인 라이엇 게임즈와 함께 ‘라이엇 아케이드 ICN’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세계 최초로 공항 내 조성한 게임 기반 복합문화공간이다. 여객들은 이곳에서 게임 체험은 물론 게임 캐릭터 전시, 게임 음악 감상 등 게임 관련 여러 문화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게임과 여행의 만남이라는 콘셉트로 조성한 이 곳은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 콘텐츠인 LoL을 체험하는 게임 공간, 유명 아티스트와 라이엇 게임즈의 콘텐츠를 콜라보 한 문화예술 전시 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또 E-스포츠를 관람하는 최상급 미디어 공간, 음료와 쿠키를 무료로 즐기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 공간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토부스가 설치된 문화 공간 등 총 5개 공간으로 구성했다.

이곳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하며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김경욱 공항공사 사장은 “세계 어느 공항에도 없는 특별한 공간인 인천공항 라이엇 아케이드에서 많은 여객들이 잊지 못할 감동을 경험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기업, 화제성 있는 브랜드와의 지속적인 협업 등을 통해 여러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