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함께 토닥토닥] 아이들과 뿌리는 나눔의 씨앗 '나눔교육강사단'
함께 토닥토닥

[함께 토닥토닥] 아이들과 뿌리는 나눔의 씨앗 '나눔교육강사단'

바쁜 일상 속 '나눔 리더' 육성 위해 10년째 봉사 모임 중인 '나눔 교육 강사단'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의 ‘나눔 교육 강사단’

“아이들과 뿌리는 ‘나눔’ 씨앗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희망 열매를 맺겠습니다.”

경제에 불어닥치는 한파로 서로의 온기가 절실한 연말, ‘나눔’으로 추위를 녹이는 이들이 있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진정한 ‘나눔 리더’를 육성하기 위해 10년째 봉사 모임을 이어온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의 ‘나눔 교육 강사단’이다.

매서운 칼바람에 도로마저 얼어붙은 9일 오전. ‘나눔 리더 교육’이 한창인 남양주시의 한 초등학교는 교실에 들어서기 전부터 아이들의 환호성과 교육 봉사자의 웃음소리로 온기를 띠었다.

2시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아이들의 눈은 내내 초롱초롱하게 빛났다. 오랜 시간 아이들과 호흡하며 교육을 진행해온 봉사단의 노하우 덕이다.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의 ‘나눔 교육 강사단’

이들이 진행하고 있는 나눔 리더 교육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주 1회 2시간씩 3주간 진행되는 수업이다. 나눔에 대한 이해, 나눔 리더의 자세, 칭찬릴레이, 감사편지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나눔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아이들이 재밌게 연대 의식을 기를 수 있다.

나눔 교육 강사단은 아이들을 대상으로 교육 봉사를 진행하는 일이 결코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래 세대에 대해 진정한 애정을 갖지 않으면 눈높이가 다른 세대와 소통이 쉽지 않고, 오히려 기성세대의 잘못된 편견을 아이들에게 심어줄 수 있어 각별한 책임감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실제 강사단은 아이들을 이해하기 위해 늦깎이 입학생으로 대학 교육학과에 진학하는 열성을 보이기도 했다.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의 ‘나눔 교육 강사단’

이들의 끊임없는 노력은 아이들에게 크고 작은 변화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진정한 리더는 권위가 아닌 사랑으로 섬기는 사람’이라는 내용을 처음 접한 아이들은 “대장은 무시무시한 사람인 줄 알았다”며 웅성이기도 했지만, 이내 나눔의 즐거움을 고백하는 모습을 보였다.

짝을 지어 서로가 가진 장점을 칭찬하던 아이들은 “친구를 칭찬하다 보니 오히려 제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배울 수 있었다”며 즐거워했다. 진정한 감사는 비교로부터 올 수 없다는 교훈이 서로를 있는 그대로 품어줄 수 있는 동력이 된 것이다.

나눔 교육 강사단에서 10년째 봉사해온 안조경 강사(51)는 “아이들이 ‘나눔’이 얼마나 쉽고 즐거운 일인지 깨달을 때 가장 깊은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나눔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손사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