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5월에 코로나 확진자 격리 의무 5일로...7월에 완전 해제
정치 정치일반

5월에 코로나 확진자 격리 의무 5일로...7월에 완전 해제

일상회복 2단계...마스크 착용·격리의무 완전 해제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5월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의무가 7일에서 5일로 단축되고 7월에는 실내마스크 착용 및 격리의무가 완전 해제될 전망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9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및 봄철 안전대책 추진상황 점검회의에서 “정부는 지금의 안정적 방역상황을 감안해 남아 있는 방역 규제에 대한 조정 로드맵을 마련했다”며 "우선 1단계 조치로 5월 초에 코로나19 위기 단계 하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2월부터 유지됐던 ‘심각’ 단계를 ‘경계’ 단계로 낮추고 중대본도 중수본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위기 단계 하향과 함께 확진자 격리 의무 기간도 7일에서 5일로 단축하겠다”고 말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중대본 브리핑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및 격리 의무 등이 완전히 해제되는 위기 단계 조정 2단계 시점에 대해 "1단계 시행 이후 두세달 정도 살펴볼 필요가 있어 5월 초 정도에 1단계 조정을 하면 (2단계는) 7월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 로드맵'에 따르면 현재 '심각'인 위기 단계를 '경계'로 바꾸는 시점을 1단계, 2급인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4급으로 낮추는 시점을 2단계로 각각 제시했으며 '엔데믹화'된 상황을 3단계로 정했다.

 

이럴 경우, 1단계에서는 확진자의 격리 의무가 7일에서 5일로 단축되고, 2단계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이나 격리 의무등이 전면 권고로 바뀐다. 확진자 수도 집계하지 않는다. 

 

정부는 4월 말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위원회가 열린 이후인 5월 초께 위기조정평가회의를 열어 감염병 위기단계를 조정해 1단계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1단계 조정 이후 상황 모니터링과 의료계와 지자체의 준비 등을 거쳐 7월에는 2단계 조치가 시행될 예정이다. 

 

한편 정부 로드맵이 예상 일정에 따라 시행되면 '심각' 단계 이상의 위기 경보 상황에서 한시 허용된 비대면 진료는 5월 중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