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일보 보도, 그 후] 평택역 주변 정비사업에 원평동 역세권 개발 연계…2025년 완료
경기일보 보도, 그 후

[경기일보 보도, 그 후] 평택역 주변 정비사업에 원평동 역세권 개발 연계…2025년 완료

평택시가 평택역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평택역 주변 원도심 역세권개발도 진행하기로 했다.

평택시는 13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평택역 주변 정비방안 기본계획 수립현황을 발표했다.

기본계획은 평택역 광장을 랜드마크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세부계획으로는 광장 좌·우측 4층짜리 상가건물(아케이드) 2개동(1975년 완공)을 연말부터 철거하고, 광장에서 박애병원까지 200m 구간을 ‘차 없는 거리’로 조성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평택역 인근 성매매 집결지인 이른바 ‘삼리’를 폐쇄해 그 자리에 민간주도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시는 이곳에 평택역 서쪽 원도심인 원평동 역세권 개발까지 연계하기로 했다.

원평동은 동 명칭에 ‘원래 평택’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을 정도로 오래 전부터 평택 중심지였다.

일제강점기 때 평택역과 관공서가 밀집해 있었으나 6·25전쟁 때 피폭으로 역과 관공서 등이 모두 파괴돼 평택역이 지금의 신평동(‘새로운 평택’ 의미)으로 옮겨진 뒤구도심으로 방치돼 왔다.

시는 이번 평택역 정비와 함께 원평동 구도심 역세권 개발을 통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이곳에 주거·업무·상업거점을 조성한다.

아울러 원평동과 안성천변 노을생태공원을 연결하는 숲길을 만들어 평택역에서 노을생태공원까지 800m 구간을 걷고 싶은 거리와 휴식공간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 같은 평택역 정비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부터 실시설계를 거쳐 오는 2023년 5월 착공, 오는 2025년 말까지 완료를 목표로 한다.

정장선 시장은 “신도시 지역과 원도심 간 균형 발전은 매우 중요한 과제이기 때문에 평택역 광장 정비 사업에 원평동 재생사업까지 연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평택=최해영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