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평택 냉동창고 화재’ 고립 구조대원 3명, 모두 숨진 채 발견
사회 사건·사고·판결

‘평택 냉동창고 화재’ 고립 구조대원 3명, 모두 숨진 채 발견

6일 평택시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화재 진압 도중 연락이 두절됐던 소방관의 시신이 이송되고 있다. 조주현기자
6일 평택시 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현장에서 화재 진압 도중 연락이 두절됐던 소방관의 시신이 이송되고 있다. 조주현기자

평택의 팸스 냉동창고 화재 현장에 고립됐던 구조대원 3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6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화재 진압 과정에서 현장 내부에 고립된 송탄소방서 구조 3팀 소속 구조대원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대원들은 낮 12시41분께 인명 검색을 위해 투입됐던 건물 2층에서 발견됐다. 마지막으로 구조된 대원 1명은 생사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으나 사망 판정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착용한 산소통의 가용 시간은 최대 1시간 남짓이며, 대원들이 현장에 투입된 뒤 발견되기까지는 4시간 이상이 소요됐다.

6일 낮 평택 냉동창고 화재 현장에서 발견된 구조대원이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장희준기자
6일 낮 평택 냉동창고 화재 현장에서 발견된 구조대원이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장희준기자

이번 화재는 전날 오후 11시46분께 평택시 청북읍 고렴리에 위치한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했다. 불은 지하 1층ㆍ지상 7층 규모의 건물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당시 바닥 타설과 함께 미장 작업이 진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당국은 신고 접수 14분 만인 이날 0시께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으며, 오전 6시32분께 큰 불길을 잡은 뒤 오전 7시10분께 대응 단계를 해제했다.

그러나 다시 불길이 크게 번지면서 오전 9시21분께 대응 2단계로 격상됐고, 이 과정에서 오전 8시께 인명 검색을 위해 현장에 투입됐던 구조대원 5명 중 3명과 연락이 두절됐던 것이다. 당시 현장에는 LPG 가스통을 비롯한 용접 장비와 보온재가 다량 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고립된 대원들과 마지막으로 교신이 된 시점은 오전 9시30분 전후로 파악됐다. 현장에서 빠져 나온 나머지 대원 2명은 연기 흡입 등 경상으로 병원에 이송됐다.

한편 이 냉동창고 신축 현장에선 지난 2020년 12월 붕괴 사고가 벌어져 사상자 5명이 발생했던 공사 현장과 동일한 곳으로 확인됐다. 당시 사고는 5층 높이의 차량 진입로 설치 공사가 진행되던 중 작업용 발판으로 사용하던 상판이 무너지면서 발생했다.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는 부실시공 및 안전조치 미흡을 사고 원인으로 지목했다.

장희준ㆍ안노연ㆍ박문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