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2보] 이천 크리스F&C 물류센터 불…근무자 130여명 대피
지역사회 이천시

[2보] 이천 크리스F&C 물류센터 불…근무자 130여명 대피

image
23일 오전 11시40분께 이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진화작업에 나서고 있다. 윤원규기자

이천 마장면 소재 골프의류 물류센터에서 큰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23일 오전 11시40분께 이천 마장면 이평리 크리스 F&C 물류센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물류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화재 직후 근무자 134명이 안전하게 대피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불이 난 물류센터는 지상 4층에 연면적 1만4천600여㎡ 규모다. 내부에는 골프의류 300만점이 보관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건물 안에 탈 물질이 많다 보니 불길이 급격히 확산, 큰 화재로 번진 것으로 확인됐다.

화재 원인과 최초 발화 지점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6분 만인 오전 11시56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45대와 소방관 100여명 등을 동원해 진화작업 중이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과정에서의 안전사고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개인 안전장비 착용을 철저히 하고, 2인 1조로 활동하는 것은 물론 무리한 진입을 금지한다는 것이다.

소방 관계자는 “물류센터 내 의류가 많아 완진까지 시간이 다소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인명 검색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천에선 지난해 6월17일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도 불이 난 바 있다. 이 화재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이 순직했다.

이천=김정오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