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문화재단 이사장 등 도자축제기간 중 출장 빈축

이천도자기축제가 한창인 가운데 주관 단체인 이천문화재단(이하 재단) 이사장과 사무국장 등이 제주도로 출장을 다녀와 빈축을 사고 있다. 26일 이천시와 재단 등에 따르면 이사장과 사무국장, 관련 부서 직원 2명 등 4명은 19~22일 제주도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 및 제주도 일원에서 열린 제15회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에 참여하기 위해 출장을 다녀왔다. 행사는 참가 신청 단체 인원 2인에 한해 숙식(항공료, 교통비 제외)을 제공하며 추가 인원에 대해선 숙박비(1박) 24만원, 식대(1식) 2만3천원 등을 신청(지급)하면 참여할 수 있다. 재단은 이번 행사에 참여하면서 주최 측으로부터 지원받는 인원 이외 2인의 항공료와 숙박비, 식비 등 90여만원의 비용을 사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단 직원들은 다음달 3일까지 열리는 이천도자기축제 주관 단체이며 다음 달 개최할 예정인 서희문화제, 전통문화 유산한마당, 역사문화탐방 등 각종 공연과 행사를 책임질 주최·주관 단체로 업무가 과중 돼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도자기축제 관계자는 “재단 책임자들이 남의 잔치에 참여했다는 사실을 과연 누가 이해할 수 있겠느냐”고 성토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고생하는 직원들과 시민들 보기가 민망하지도 않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재단 관계자는 “도자기축제는 주말에 집중돼 평일을 이용해 문예단체 간 상호 정보교류 등을 목적으로 최대로 경비를 절약해 참여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설립취지에 맞도록 조직개편 등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단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이천시 어린이집연합회, ‘가치육아’에 앞장

이천시어린이집연합회 내 가정분과(분과장 전재숙·이하 가정어린이집)가 이천 관내 가정어린집들과 함께 영·유아를 위한 갤러리전을 펼치는 등 ‘가치 육아’에 앞장서고 있다. ‘함께 키우고, 함께 웃는, 행복 육아’를 슬로건으로 관내 가정어린이집 35곳이 참여해 설봉공원에서 오는 24일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없는 영아들의 고사리 같은 손으로 만든 작품을 보여주는 행사를 실시한다. 참여 가정어린이집들은 “아이는 부모뿐만 아니라 이웃과 사회 등 모두가 함께 키운다는 공동체 양육 의식을 내포하고 있는데 저출산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양육의 시대정신"이라며 “자라나는 영아들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을 북돋우며 가정 내 엄마만의 독박육아가 아닌 부모가 함께하는 가치 육아의 양성평등적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특히 전재숙 분과장은 “아동인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아동권리존중 실현에 대해 육아골든벨로 풀어가며 진정한 행복 육아를 경험해 자녀 출생이 주는 행복함을 이천 시민에게 알려 저출산에 대한 고민도 함께 풀어가고 나아가 아동 학대가 없는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영아들이 만든 작품과 아이들의 놀이 사진을 전시해 지역사회가 아이를 함께 키우고, 가정에서 부모가 함께 키우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육아인지 경험하고 육아골든벨 등 다양한 행사를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참여 인원은 0세부터 2세까지 가정어린이집에 다니는 영아 400명과 영아 가족 600여명, 지역주민 등 1천여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천시, 이천시육아종합지원센터, 이천시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가 함께 주관한다. 전 분과장은 “가정어린이집이 처음으로 실시하는 행사에 많은 힘을 보태준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미래인 영·유아들을 위한 많은 행사가 펼쳐질 수 있도록 회원들과 함께 더욱 노력해 이천이 아이들의 보금자리가 되는 도시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천=김정오기자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