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안양 시민들 “안양교도소 재건축 철회” 촉구
지역사회 안양시

안양 시민들 “안양교도소 재건축 철회” 촉구

image
음경택 안양시의회 부의장과 시민들이 16일 안양시청 앞에서 안양시의 안양교도소 현대화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용규기자

안양교도소 이전을 주장하는 안양시민들이  안양시가 시민의견 수렴없이 안양교도소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6일 오전 안양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안양교도소를 이전해 시민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해 놓고도 공청회 등 아무런 의견수렴 없이 교도소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 시장은 교도소 이전을 바라는 시민들을 속이는 밀실행정을 당장 멈춰야 한다”며 "특히 안양교도소 이전사업은 시와 안양시민들이 수년에 걸쳐 이전촉구 집회와 서명운동, 그리고 지역 정치인들의 법무부 항의방문 등 범시민운동으로 펼쳐왔는데 시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법무시설 현대화라는 명분으로 교도소 이전사업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음경택 안양시의회 부의장은 “안양시가 안양교도소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총선을 앞두고 지역 국회의원의 공약을 성사시키기 위한 정치적인 쇼”라며 “교도소 이전사업은 시민공청회 등 시민의견을 수렴해 추진하는 것이 정상적인 행정절차”라고 주장했다.

음 부의장은 이어 “안양시는 그동안 법무부와 교도소 이전 사업을 위해 MOU 체결 등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했는데도 안양시의회에는 지난달 처음 MOU체결을 알려 왔다"며 "이는 전형적인 밀실행정이며 졸속행정이다. 당장 교도소 현대화 사업을 파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양시 관계자는 “법무부가 교도소 현대화 사업을 제안해 현재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법무부와 MOU가 체결되면 시민공청회 등 주민의견 수렴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양=김형표·박용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