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경원 화가 양주시의회 의정갤러리서 ‘작은 이야기’ 주제로 개인전 열어
지역사회 양주시

김경원 화가 양주시의회 의정갤러리서 ‘작은 이야기’ 주제로 개인전 열어

image
윤창철 의장과 김경원 작가가 함께 의정갤러리를 둘러보고 있다.

주로 일상생활 속에서 보고 느낀 것을 화폭에 그대로 담고 자신의 삶과 작품세계를 끊임없이 연결해온 김경원 화가가 양주시의회 1층 의정갤러리에서 다음달 28일까지 개인전을 연다.

김경원 화가는 이번 전시회에서 ‘작은 이야기’란 주제로 양주시 자연과 풍경을 담백하게 그려낸 수채화 20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작은 이야기’는 행복한 일상 속 반복의 결과다. 작가는 버들고을 양주에서 볼 수 있는 들꽃, 담쟁이 넝쿨과 담벼락, 통나무 다리 등을 맑고 선명하게 채색하여 그려냈다.

김경원 작가는 “최근 사회에서 소확행(小確幸),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추구하는 경향이 강하게 나타났듯이 우리 일상 속 작은 이야기들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들꽃과 담쟁이 넝쿨을 보는 것처럼 작은 이야기들은 우리에게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마음을 정화시켜 준다”고 말했다.

윤창철 양주시의회 의장은 “버들고을의 풍경을 그림으로 다시 만나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김경원 작가의 작품을 감상하며 시민들도 마음의 안식과 평온을 충분히 누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