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의 목소리] 화성 신축아파트 입주 4개월 만에… 곳곳 갈라지고 누수
지역사회 현장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 화성 신축아파트 입주 4개월 만에… 곳곳 갈라지고 누수

화성 기산동 황당한 신축 아파트...관리사무소, 보수 요청공문 발송
시공사 하자 늑장 대응 민원제기...SM 우방, 크랙 등 상당 부분 해결

화성시 기산동 우방이이유쉘메가시티 1단지 아파트 곳곳에서 누수 등 하자가 잇따라 발생, 입주민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우방이이유쉘메가시티 1단지 101동과 103동, 104동, 105동 내 공동현관 대리석이 누수로 변색돼 있다. 김기현기자

화성시 기산동의 입주 4개월여 된 아파트 곳곳에서 누수 등 하자가 발생해 입주민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입주민들은 시공사가 하자보수에 늑장대응 하고 있다며 시에 100여건의 민원을 제기한 상태다.

19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SM㈜ 우방은 화성시 기산동 454-1번지에 우방아이유쉘메가시티 1단지(5개동 420세대)를 건립해 지난 5월2일 사용승인 후 입주를 시작했다.

그러나 입주 한달여가 흐른 지난 6월부터 공용현관 등 페인트칠 불량, 방화문 안닫힘 등 하자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특히 7~8월 장마가 시작되면서 지하주차장을 비롯해 공동현관, 계단실 등에서 누수와 균열 등까지 발생해 입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께 아파트 지하주차장 105동 출입구 바닥에는 길이 40~50㎝ 크기의 균열이 곳곳에 발생해 있었다. 104동쪽 B18 주차구역 바닥은 포장이 벗겨진 채 방치되는 등 신축 아파트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주차장 천장에 설치된 천창(햇빛이 들어 오도록 설치된 창문) 6곳 모두 물이 샌 자국이 선명했으며 101동과 103동, 104동, 105동 공동현관 대리석은 누수로 변색돼 있었다.

화성시 기산동 우방이이유쉘메가시티 1단지 아파트 곳곳에서 누수 등 하자가 잇따라 발생, 입주민들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우방이이유쉘메가시티1단지 102동과 103동 계단실 난간에 녹이 발생하고(사진 위), 지하주차장 바닥은 포장이 벗겨진 채 방치되고 있다. 김기현기자

102동 공동현관 천장 보드는 내려 앉아 있었고, 102동과 103동 계단실 난간은 녹이 발생하고 있는데다 바닥 타일 일부는 깨져 있는 상태였다.

일부 세대는 벽지 도배 및 가구 불량, 바닥 타일 깨짐 등의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이에 관리사무소는 6월과 8월 시공사인 SM㈜우방에 단지 내 모든 시설에 대한 하자보수 요청공문을 2차례 발송했다. 입주민들은 시에 100여건의 집단 민원을 제기했다.

시는 현행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SM㈜우방에 하자보수 처리계획을 제출하라고 요구했고 아파트 게시판에도 공고토록 했다.

입주민 A씨는 “비가 오는 날이면 빗물이 새면서 지하주차장 곳곳에 웅덩이가 생긴다”며 “새 아파트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하자가 많다”고 토로했다.

SM㈜우방 관계자는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지하주차장 크랙 보수공사를 진행했다”며 “하자가 발생한 건 맞지만 상당 부분 해결했다. 민원내용도 확인해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