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나도 메이저 퀸’… KPMG 女PGA 챔피언십 패권

김세영(27ㆍ미래에셋)이 마침내 메이저 대회 무관의 한을 풀었다. 김세영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세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4라운드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담는 무결점 플레이로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를 기록, 이날 5타를 줄인 박인비(KB금융그룹ㆍ9언더파 271타)를 5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11개월 만에 LPGA 투어 우승으로 통산 11승을 거둔 김세영의 첫 메이저 정상 등극이다. 2타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역전의 여왕 김세영은 3타 뒤진 박인비가 앞선 조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추격전을 벌인 가운데 3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낚아 격차를 벌렸다. 하지만 박인비가 5번 홀(파3) 버디로 다시 추격했고, 김세영이 6번 홀(파4)에서 다시 한 타를 줄이자 박인비는 7번 홀(파4) 버디로 응수해 2타차를 유지했다. 김세영은 전반 마지막 홀인 9번(파5) 홀로 다시 3타 차를 유지했고, 박인비는 12번 홀(파4) 버디로 더 이상의 격차를 허용하지 않으며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박인비와의 쫓고 쫓기는 접전이 이어진 가운데 하타오카 나사(일본)가 14번 홀(파3)까지 4타 차로 따라붙었지만 결국 한국인 끼리 경쟁서 승부가 갈렸다. 김세영이 13번(파4), 14번(파3) 홀 연속 버디를 기록, 박인비와의 격차를 4타로 벌리며 마침내 메이저 우승을 일궜다. 한편 김세영, 박인비에 이어 하타오카와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가 7언더파 273타로 공동 3위에 올랐고, 박성현(27ㆍ솔레어)은 17위(2오버파 282타), 지은희(34ㆍ한화큐셀)는 공동 18위(3오버파 283타)에 랭크됐다. 김세영은 이날 우승 뒤 1998년 박세리 선배의 US여자오픈 우승을 보고 메이저 여왕을 꿈꿔왔는데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릴 줄 몰랐다면서 어제 부터 압박감을 느꼈지만 평정심을 잃지 않고 경기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황선학기자

안성현, 초등회장배골프 3연패 ‘굿샷’… 시즌 3관왕 등극

유망주 안성현(용인 나산초5)이 제17회 한국초등학교연맹회장배 전국학생골프대회 남자 고학년부에서 역전 우승, 대회 3연패 달성과 함께 시즌 3관왕에 올랐다. 안성현은 8일 전북 군산CC(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자 고학년부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1개, 보기 2개로 1타를 줄여 최종 합계 1언더파 143타로 백승화(천안 용암초ㆍ146타), 정지원(인천 송명초ㆍ147타) 등 6학년 선배들을 제치고 우승했다. 이로써 안성현은 지난 2018년, 2019년 저학년부 2연패에 이어 3년 연속 패권을 안았으며, 지난 7월 서라벌배와 블루원배 우승에 이어 시즌 3번째 정상을 차지했다. 안성현은 5번홀(파3)서 보기로 1타를 까먹었으나, 이어진 6번홀(파5) 칩인 이글로 단숨에 선두로 치고 나갔다. 안성현은 후반 첫 홀인 10번홀(파5)서 보기로 다시 주춤했지만, 11번홀 버디(파4)로 만회한 뒤 나머지 7개 홀을 모두 파세이브해 1위를 지켰다. 안성현은 이날 우승 뒤 1타를 뒤져 마지막 라운드를 출발했는데 6번홀 이글로 자신감을 얻어 경기를 잘 치를 수 있었다며 올해와 내년 연속 상비군에 선발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여자 고학년부에서는 첫 날 69타로 선두에 나섰던 최승희(안성 공도초)가 2라운드서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마크, 합계 4언더파 140타로 양윤서(인천 삼목초ㆍ144타)와 박서진(서울 언북초ㆍ148타)을 가볍게 따돌리고 시즌 첫 전국무대 정상을 밟았다. 한편 남녀 저학년부서는 최창빈(남양주 화봉초)과 안윤주(나산초)가 나란히 합계 161타를 기록, 동반 준우승했다. 황선학기자

‘골프家 막내’ 안윤주, 꿈나무골프대회 女저학년부 ‘우승 홀인원’

삼남매 골퍼 막내 안윤주(용인 나산초4)가 마스타전기차배 제8회 MBN꿈나무골프대회 여자 저학년부(청학부)에서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하며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안윤주는 16일 전북 군산CC(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5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것을 비롯 버디 2개,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5오버파 149타로 양아연(대전 원평초ㆍ150타)과 배윤지(서울 불암초ㆍ154타)를 따돌리고 정상을 차지했다. 이로써 안윤주는 2016년 초등연맹 회장배와 문체부장관배 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한 언니 안연주(13ㆍ화성 비봉중1)와 최근 3년 동안 전국대회 저ㆍ고학년부서 무려 16개 대회를 석권한 두살 터울의 오빠 안성현(나산초5)에 이어 삼남매가 전국대회서 모두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오빠 안성현은 이날 남자 고학년부(황룡부)서 합계 2오버파 146타로 1학년 선배들인 박재현(서울 보라매초ㆍ143타), 강승구(김제 죽산초ㆍ145타)에 이어 3위에 입상했다. 이 밖에 여자 고학년부(불새부) 양윤서(인천 삼목초)와 최승희(안성 공도초)는 나란히 2언더파 142타로 2,3위에 올랐고, 남자 저학년부(기린부) 최창빈(남양주 화봉초)도 합계 159타로 준우승했다. 황선학기자

‘메이저 퀸’ 이미림, 포틀랜드 클래식서 2연승 도전

한 라운드 세 차례 칩샷 홀 아웃 행운을 안고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일군 메이저 퀸 이미림(30ㆍNH투자증권)이 2연속 우승트로피 수집에 나선다.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서 우승한 이미림은 여세를 몰아 18일 새벽 3시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서 막을 올리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출격한다. ANA 인스피레이션 마지막 날 두 차례 행운의 칩인 버디에 이어 마지막 홀서 칩인 이글 행운이 더해져 연장 승부 끝에 우승한 이미림은 이 행운을 포틀랜드 클래식서도 이어간다는 각오다. 이미림은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LPGA 투어 올해의 선수 포인트 60점으로 박인비(32ㆍKB금융그룹)와 함께 공동 2위로 올라섰고, 시즌 상금랭킹 7위, 여자 세계랭킹도 지난주(94위) 보다 무려 73계단 뛰어오른 21위에 랭크되는 등 신분 상승을 이뤄냈다. 이번 대회서 우승하면 지난 2014년 마이어클래식과 레인우드 클래식 우승 이후 6년 만에 시즌 2승의 결실을 거두게 된다. 이미림은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그동안 2015년 공동 5위, 2018년 공동 8위로 나쁘지 않은 인연을 가지고 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이미림 외에도 코리언 낭자들이 대거 나서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가 시즌 2승을 노리고, 박성현(27ㆍ솔레어), 김세영(27ㆍ미래에셋), 재미교포 노예림(19ㆍ하나금융그룹)은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지난 2월 호주 여자오픈 우승 후 7개월 만의 정상 도전이며, ANA 인스피레이션서 첫 시즌 대회를 치른 세계랭킹 4위 박성현은 시즌 첫 승을 목표로 샷을 가다듬고 있다. 역시 앞선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서 공동 18위로 예열을 마친 김세영과 지난해 준우승자인 노예림도 우승후보로 손색이 없다. 이번 대회는 미국 서부지역의 대형 산불에 따른 대기 상황 악화로 일정을 당초 4라운드서 3라운드로 축소해 54홀 대회로 치른다. 황선학 기자

이미림, “나도 메이저 여왕”…ANA 인스피레이션 패권

이미림(30ㆍNH투자증권)이 극적인 마지막 홀 이글을 바탕으로 연장 승부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우승, 호수의 여인이 됐다. 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1개로 5타를 줄여 최종 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1위에 올라 연장 승부를 벌였다. 이미림은 18번 홀(파5)에서 열린 연장전서 버디를 낚아 두 선수를 제치고 감격의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하며, 전통적인 이 대회 우승 세리머니인 캐디와 함께 호수에 뛰어드는 장면을 연출했다. 지난 2017년 KIA 클래식 우승 이후 3년 6개월 만의 투어 우승이자 개인 통산 4번째다. 이번 이미림의 우승으로 지난해 고진영(25ㆍ솔레어)에 이어 한국선수들이 2년 연속 대회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타 차 3위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이미림은 6번 홀(파4) 오르막 칩샷으로 버디를 낚은 데 이어 16번 홀(파4)에서도 칩인 버디를 기록하는 행운이 잇따르며 여전히 선두를 2타 차로 뒤따랐다. 그리고, 마지막 18번 홀서 기적 같은 칩인 이글을 잡아내며 먼저 경기를 끝낸 뒤, 다음 조에서 경기한 선두 코르다와 1타 차 2위 헨더슨을 기다렸다. 이미림의 내리막 칩샷이 두 차례 바운드 뒤 굴러가 그대로 홀컵으로 빨려들어 간 것. 반면 뒤 조에서 경기한 코르다는 마지막 홀서 파세이브에 그쳤고, 헨더슨은 버디를 잡아 3명의 선수가 연장에 들어갔다. 한편, 한국선수 가운데는 양희영(31ㆍ우리금융그룹)과 이미향(27ㆍ볼빅)이 나란히 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5위를 차지했으며, 박인비(32ㆍKB금융그룹)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37위에 랭크됐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올 시즌 처음으로 LPGA 투어에 나선 박성현(27ㆍ솔레어)은 이븐파 288타로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황선학 기자

황유민, 매경솔라고배 아마골프 女 개인전 패권

여자 개인전 우승자 황유민.MBN 제공 국가대표 상비군 황유민(안양 신성고)이 아마추어 메이저 대회인 제24회 매경솔라고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개인전서 패권을 차지했다. 황유민은 지난 28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CC 솔코스(파72)에서 끝난 대회 최종일 여자부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기록하는 깔끔한 플레이로 최종 합계 18언더파 198타를 기록, 2위 그룹인 김민선(영서고)과 김혜승(대전여자방송통신고), 방신실(화성 비봉고ㆍ이상 202타)을 4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했다. 시즌 첫 우승을 메이저 대회로 장식한 황유민은 우승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6언더파만 치겠다는 생각으로 경기를 펼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왔다라며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2년 차에 메이저 대회 우승을 해 기쁘다. 3학년이 되는 내년에는 꼭 국가대표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2라운드를 건너 뛰고 이날 3라운드를 치른 남자부에서 국가대표 김백준(비봉고)은 연장전 끝에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백준은 최영준(전북 고창북고)과 2라운드 합계 11언더파 133타로 동률을 이룬 뒤 18번홀(파5)에서 치른 연장전서 파 세이브에 그쳐, 버디를 잡은 최영준에 뒤졌다. 황선학기자

[화제의 선수] 한국 골프 희망으로 떠오른 안성현

제가 목표로 하고 있는 꿈을 하나씩 이뤄가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타이거 우즈 같은 세계최고 골퍼의 꿈을 향해 무더위 속에서도 누나, 동생과 함께 샷을 가다듬고 있는 남자 골프 유망주 안성현(11ㆍ용인 나산초5). 안성현은 코로나19 여파로 늦게 개막한 올 시즌 경기도종합선수권(6월)을 시작으로, 전국대회인 서라벌배와 블루원배(이상 7월)에서 6학년 선배들을 모두 제치고 고학년(5ㆍ6학년)부 2관왕에 올랐다. 지난 2018년과 2019년 단 한 차례씩 2위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곤 3년동안 무려 16개 전국대회서 우승트로피를 수집하는 안정된 샷을 과시했다. 녹색드림배와 초등연맹회장배, 덕신하우징배, 박세리배 등 4개 전국대회서 지난해 저학년부 2연패를 이뤄냈다. 또 서라벌배 대회서는 작년 저학년부 우승에 이어 올해 고학년부서도 정상을 차지했다. 안성현이 골프에 입문한 것은 두 살 위 누나인 안연주(13ㆍ화성 비봉중1)가 지난 2016년 초등연맹 회장배와 문체부장관배 대회에서 잇따라 우승하며 시상대 맨 꼭대기에서 박수갈채를 받는 모습에 반해서다. 이후 부모를 졸라 클럽을 잡은 그는 2년 뒤인 2018년 부터 전국 무대를 휩쓸고 있다. 두 살 아래인 막내 안윤주(나산초4)까지 삼남매 골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안성현의 강점은 또래 선수들에 비해 큰 체격조건(166㎝)에 어느것 하나 나무랄데 없는 운동 기능과 감각적인 게임운영 능력이다. 3학년 때부터 안성현을 지도하고 있는 김희문(40) 프로는 성현이는 거리와 쇼트게임, 퍼팅 능력을 고루 갖췄다. 이해력이 빠르고 스스로 창의적인 플레이도 잘 한다면서 롱아이언과 하이브리드의 정확성만 조금 더 높인다면 앞으로 국가대표는 물론 프로무대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재목이다라고 밝혔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기복없는 그의 플레이 모습에 전문가들은 올해 미국프로골프(PGA) 혼다클래식에서 우승한 임성재(CJ대한통운)의 어린시절 모습을 보는것 같다고 입을 모은다. 안성현은 반복 훈련보다는 라운딩을 즐기는 지칠줄 모르는 체력과 실전형 노력파로 올해 자격이 되는 국가대표 상비군 발탁을 1차 목표로 삼고 있다. 이어 중학 때 국가대표 선발, 그리고 고교 졸업 후 PGA투어 무대에서의 활약을 꿈꾸는 등 단계적으로 자신의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안성현은 운동선수 답지않게 수준급 그림그리기가 취미로, 그가 그리는 골퍼로서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 지 기대가 된다. 황선학기자

최승희, 道협회장배골프 여초부 시즌 V2 샷

골프 유망주 최승희(안성 공도초)가 제32회 경기도협회장배골프대회 여초부에서 우승, 시즌 2관왕에 올랐다. 최승희는 6일 군산CC(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여초부 본선 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쳐 2라운드 합계 5언더파 139타로 변지율(수원 매원초ㆍ144타)과 현세린(고양 원중초ㆍ145타)을 가볍게 제치고 우승했다. 이로써 최승희는 지난달 같은 장소서 열린 제34회 경기도종합골프선수권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패권을 안았다. 또 남고부에서는 김백준(화성 비봉고)이 5언더파 67타를 기록해 합계 7언더파 135타로 하지민(수성방통고)과 권성훈(안양 신성고ㆍ이상 136타)을 1타 차로 꺾고 지난 종합선수권 준우승의 아쉬움을 씻어냈다. 여고부서는 역시 종합선수권 준우승자인 황유민(신성고)이 이날 9언더파 63타의 슈퍼샷을 날려 2라운드 합계 13언더파 131타로 강정현(수성방통고ㆍ135타)과 김민주(비봉고ㆍ137타)에 앞서 우승트로피를 손에 넣었다. 한편, 남녀 중등부서는 안태환(과천 문원중)과 백송(이천 양정여중) 이 나란히 합계 6언더파 138타로 이용빈(비봉중ㆍ142타)과 최정원(신성중ㆍ139타)에 앞서 정상에 동행했고, 남초부서는 한지호(고양 낙민초)가 이븐파 144타로 안성현(용인 나산초ㆍ147타)을 꺾고 시즌 첫 우승을 안았다. 황선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