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골프대회 강경남 개인 정상차지

강경남(성남 이매고)이 제14회 경기도학생종합골프선수권대회에서 ‘코스 레코드’를 기록하는 신들린 샷으로 남고부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강경남은 12일 한원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남고부 개인전에서 전반 9홀에서만 7언더파를 기록하는 샷감각을 자랑하며 7언더파 65타를 기록, 2라운드 합계 7언더파 137타로 성시우(안양 신성고·147타)를 제치고 우승했다. 또 여고부 개인전서는 분당 중앙고의 김민정이 3오버파 75타를 쳐 최종 라운드 합계 9오버파 153타로 팀 동료인 김소희(156타)와 곽영미(안양 평촌고·161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남중부서는 허원경(안양 신성중)이 2라운드서 2오버파 74타를 기록, 합계 11오버파 155타로 윤광수(성남 장안중·156타)를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으며, 여중부의 우지연(안성 죽전중)도 13오버파 157타로 공은정(부천 심원중·159타)에 역시 2타 앞서 패권을 안았다. 이밖에 초등부서는 임연준(고양 백마초)과 박인비(성남 서현초)가 각각 2라운드 합계 165타, 163타로 남녀 개인전 정상에 동행했다. 한편 고등부 단체전서는 분당 중앙고가 남녀 동반 우승을 차지했다. 중앙고는 남고부에서 458타를 기록했고, 여고부서는 479타를 마크했다. ◇최종일 전적 ▲남고부 단체전=①중앙고 458타 ②백마고 458타(이상 4명합계 스코어차) ③신성고 479타 ▲동 여고부=①중앙고 479타 ②평촌고 483타 ③양명여고 506타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미 프로골프 첫 메이저대회 티샷

이번주 세계 최고의 남녀 골프쇼가 펼쳐진다. 미 여자프로골프(LPGA)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과 미 프로골프(PGA) 제5의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이 이번주에 한꺼번에 개막, 전세계 골프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24일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에서 동시에 열리는 두 대회에는 남녀 최고의 스타플레이어인 타이거 우즈와 데이비드 듀발, 캐리 웹(호주),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박세리, 김미현 등이 모두 출전해 ‘별들의 전쟁’을 치른다. ▲나비스코챔피언십=새천년 첫 메이저대회의 테이프를 끊는 나비스코챔피언십은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컨트리클럽(파 72)에서 나흘동안 72홀 스트로크플레이로 열린다. 28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이 대회는 총상금 125만달러, 우승상금 18만7천500달러가 걸려 있으며 다국적 제과업체인 나비스코가 스폰서를 맡고 있다. 이 대회는 명예의 전당 멤버와 역대 대회 우승자, 지난 대회 20위권, 지난해 메이저대회 3위내에 올랐던 선수, 올시즌 상금순위 15위 등 출전규정이 까다롭다. 주요 출전 선수로는 국내 3인방인 박세리(23·아스트라), 김미현(23·ⓝ016-한별),펄신(33·랭스필드)을 비롯, 지난해 챔피언 도티 페퍼와 올시즌 돌풍의 주역 캐리 웹,애니카 소렌스탐, 이 대회 2회 우승자인 줄리 잉스터 등이 꼽힌다. ▲플레이어스챔피언십=플레어스챔피언십은 플로리다주 폰트베드라비치의 토너먼트플레이어스클럽(TPC)내의 스타디움코스(파 72)에서 나흘간 72홀 스트로크플레이로 펼쳐진다. 총상금이 지난해보다 100만달러나 늘어난 600만달러, 우승상금도 108만달러가 걸려 있다. 관심은 베이힐인비테이셔널 우승컵을 안으며 한달간의 공백을 말끔히 씻은 타이거 우즈의 연승행진 여부. 경쟁상대는 지난해 챔피언 데이비드 듀발과 6연승 저지에 선봉에 섰던 필 미켈슨, 앤더슨컨설팅매치플레이 우승자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 어니 엘스(남아공)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이 꼽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