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 날 엿새 만에 ... 확진자 3만명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엿새 만에 반등해 3만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6천938명 늘어 누적 2천404만1천82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2만8천214명)보다 8천724명 늘어난 수치다. 통상 월요일에 발표되는 신규 확진 규모는 검사 건수 감소로 일요일보다 적은 경향을 보이지만, 이날은 오히려 반등했다. 다만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5일(3만7천530명)보다 592명, 2주 전인 지난달 29일(4만3천111명)보다는 6천173명 적은 수준이다.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9만9천822명→8만5천529명→7만2천646명→6만9천410명→4만2천724명→2만8천214명→3만6천938명으로, 일평균 6만2천183명이다. 지난 7∼11일까지 감소세를 보이다 이날 엿새 만에 확진자 수가 늘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553명으로 전날(532명)보다 21명 늘었고, 사망자는 22명으로 직전일(47명)보다 25명 줄었다. 경기도에서는 1만8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추석 당일이었던 전날(10일) 7천69명보다 3천14명 늘며 다시 1만명대로 올라섰다. 한 주 전 같은 일요일이었던 지난 4일 1만682명보다는 599명 줄었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645만3천958명이다. 사망자의 경우 전날(11명)보다 5명 줄어든 6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가 6천954명이 됐다. 도내 코로나19 전담 병상 가동률은 35.6%로 전날(34.2%)보다 1.4%포인트 높아졌고, 중증 환자 병상 가동률도 31.8%로 전날(31.0%)보다 0.8%포인트 올라갔다. 양휘모기자

수요일 기준 10만명 미만…추석 원스톱 진료기관 6천곳 운영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명대로 감소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원스톱 진료기관 운영 등 추석 연휴와 관련된 방역 대책을 내놓았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9만9천837명)보다 1만4천297명 적은 8만5천540명이다. 이날 확진자는 수요일 기준(발표일)으로 7월20일(7만6천360명) 이후 7주 만에 10만명 미만으로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31일(10만3천918명)보다 1만8천378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4일(13만9천294명)보다는 5만3천754명 각각 감소했다. 위중증 환자는 15일 연속 500명대인 521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56명이다. 경기지역에선 2만2천8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9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방역 당국은 ‘추석 방역 및 의료 대책 준비 상황’을 발표했다. 우선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하는 동네 병·의원 ‘원스톱 진료기관’ 6천곳이 연휴 기간 문을 연다. 또 이곳 근처에는 500곳 이상의 약국이 연휴 내내 먹는치료제 조제를 담당한다. 이와 함께 방역당국은 전국 682곳의 임시선별진료소를 연휴 기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방역 당국은 이러한 정보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과 카카오맵 등을 통해 공개했다. 이정민기자

화요일 기준 6주 만에 10만명 미만…계절독감 동시 유행 우려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방역 당국이 해당 감염병과 계절독감의 동시 발생을 내다봤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9만9천837명이다. 이른바 ‘휴일 효과’가 사라진 화요일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0만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7월26일(9만9천228명) 이후 6주 만이다. 다만 전날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임시선별검사소가 폐쇄되는 등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적게 나왔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30일(11만5천615명)보다 1만5천778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3일(15만207명)보다 5만370명 각각 적다. 위중증 환자는 536명, 사망자는 44명이며 경기지역에선 2만6천78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올해 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계절독감(인플루엔자)이 한꺼번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나타날 것으로 판단, 대책을 마련 중이다. 한편 지난달 넷째주(8월21~27일)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9.66%로 집계됐다. 또 환자 1명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숫자인 감염재생산지수(Rt)는 2주째 ‘1’ 이하를 기록, 유행 감소세가 확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정민기자

경기도 신규 확진자 2만3천629명, 전날보다 3천여명 증가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다가 다시 증가했다. 2일 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지난 1일 하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만3천629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628만8천986명이다. 이는 지난달 31일 확진자 수인 2만249명과 비교했을 때 3천380명 증가한 수치다. 한 주 전인 지난달 25일 2만4천539명보다는 910명 감소했다. 사망자는 10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6천827명이 됐다. 31개 시·군별 신규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수원특례시가 2천200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용인특례시 1천917명, 화성시 1천807명, 고양특례시 1천673명, 성남시 1천661명, 부천시 1천364명, 안산시 1천304명 등이 1천명대를 기록했다. 가평군과 연천군은 106명씩 확진자가 발생해 가장 적은 규모를 나타냈으며, 확진자가 100명 미만으로 나온 곳은 없었다. 이날 도내 코로나19 전담 병상 가동률은 46.2%로 지난 1일(47.3%)보다 1.1%p 낮아졌다. 그러나 중증 환자 병상 가동률은 36.6%로 전날(36.0%)보다 0.6%p 높아졌다. 도내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12만7천947명으로 지난 1일(12만9천320명)과 비교해 1천373명이 감소해 사흘째 12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내 백신 접종률은 1차 87.7%, 2차 86.9%, 3차 64.3%, 4차 34.3%로 집계됐다. 김보람기자

3일부터 국내 입국 모든 내외국인 코로나19 검사 면제

9월3일 0시부터 국내에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31일 중대본 회의에서 “9월3일 0시부터 국내에 도착하는 비행기편이나 선박편을 이용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이번 조치가 이동량이 많은 추석 연휴 이전에 시행되면서 유행 확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지난주부터 감소 추세에 들어섰기 때문에 유행 양상이 많이 커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입국 후 검사는 유지된다. 입국 후 검사는 PCR 검사로만 가능하고,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는 인정되지 않는다. 이와 함께 정부는 9월9일부터 나흘간 이어지는 추석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의 통행료 면제를 추진한다. 가족 모임·방문에는 따로 제한이 없고 휴게소와 버스·철도 내 실내 취식도 허용된다. 경기, 경남, 전남 지역 고속도로 9개 휴게소에서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 누구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다만 고위험군이 많은 요양병원·시설 접촉 면회는 금지된다. 한편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계속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10만명대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3천961명 늘어 누적 2천324만6천398명이 됐다고 밝혔다. 경기도에서는 이날 하루 2만5천90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양휘모기자

재유행 감소세 확연…내달 초 위중증 580~850명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확연한 가운데 여전히 높은 수준을 이어가는 위중증 및 사망자 수는 내달 초 최대 850명까지 나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1만5천638명 늘어 누적 2천314만2천479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인 지난 23일(15만212명)보다 3만4천574명 적은 수치다. 전날(4만3천142명)보다는 7만2천496명 늘었는데, 이는 주말과 월요일에 확진자가 줄고 화요일부터 확진자가 급증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지역에선 3만28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 감소세는 뚜렷하나 확진자 수 증감과 1~2주 시차가 있는 위중증 및 사망자 수는 고공 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591명으로 일주일째 500명대를 이어갔다. 다만 7월 초 시작한 재유행에서 최다치를 기록했던 전날(597명)보다는 6명 줄었다. 또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71명으로 하루 사이 22명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중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각각 88.2%, 90.1%를 차지했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방역 전문가들이 내놓은 분석 등을 근거로 위중증과 사망 사례는 당분간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8월 말 최대 580명 또는 9월 초 최대 850명 발생하며 사망자는 향후 한 달간 하루 평균 60∼70명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부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 관련 정책과 동절기 코로나19 접종계획 기본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정민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