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20일 만에 1만명대로 증가…정신병원 지자체 관리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만에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방역 당국이 정신병원·시설에 대한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추진한다.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9천896명)보다는 567명 증가한 1만436명이다. 1만명대 확진자 발생은 지난 9일 이후 20일 만이다. 더욱이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22일(8천979명)보다 1천484명, 2주일 전인 15일(9천428명)과 비교해 1천35명 각각 증가했다. 특히 지난 4월까지 0.7이었던 감염재생산지수가 1.0으로 조사됐다.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해당 지표가 ‘1’ 이상이면 유행의 확산을 의미한다. 위중증 환자는 59명이며 사망자는 7명이다. 하루 동안 경기 지역에선 2천66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신병원·시설의 관리주체를 정부에서 지방자치단체로 이관했다. 이에 따라 해당 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과 조사, 대응은 각 시·도의 현장조사·대응지원팀에서 전담하게 된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토종 1호 백신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코비원멀티주’에 대한 품목허가를 승인했다. 이정민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