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자기부상열차 전동차 정비 추진…도시철도 폐업 재신청도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종전 도시철도에서 관광열차 등 궤도시설로 바뀌는 자기부상철도 전동차에 대한 정비에 나선다. 3일 공항공사에 따르면 오는 2024년까지 54억원을 투입해 자기부상철도의 전동차 중정비 관리를 체계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공항공사는 자기부상철도 8량(4편성)의 전동차의 필요 자재를 발주하고 전문인력 확보를 추진한다. 또 각 편성별 대차·제동·추진제어·보조전원 장치 등 주요부품(자재)의 전반적 분해 및 조립, 교체를 추진한다. 이후 부품 검사 및 연동시험, 시운전 등의 과정을 거친다. 이 같은 공항공사의 중정비 관리 추진은 4편성의 전동차 중 2편성이 철도안전법 등에서 정한 법정 검사일인 중정비 주기가 지나 안전 부문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앞서 공항공사는 지난 7월에 3년마다 하는 중정비 검사를 해야했지만, 이를 하지 않아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는 오는 12월31일까지 휴업에 들어간 상황이다. 당시 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 전동차 중정비가 제작사 사정으로 지연, 불가피하게 휴업을 결정했다. 특히 공항공사는 최근 인천시에 자기부상철도의 도시철도 폐업 및 궤도시설 변경을 위한 재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시는 공항공사에 시설변경에 따른 도시기본·관리계획 변경 계획 등을 추가해 다시 신청할 것을 통보했다. 이에 따라 공항공사는 현재 도시철도를 적용해 운영하는 자기부상철도 운행 구간 및 정거장, 차량기지 등에 대한 교통·환경·경관성 등에 대한 진단 및 변경을 위한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한 용역을 하고 있다. 공항공사는 이 용역을 통해 앞으로 변경할 도시계획시설 결정에 대한 명분을 확보하는 한편, 중장비 관리 강화를 통한 자기부상철도의 안전운영 체계도 마련할 예정이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자기부상철도의 원활한 운행과 안전을 위해 중정비 부문의 강화는 필수”라고 했다. 이어 “궤도시설 변경을 비롯해 중정비 관리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는 3천억원을 들여 만들었지만, 현재 이용객 수가 예측치의 10% 수준에 그치며 공항공사가 해마다 80억~90억원의 유지관리 비용을 투입하고 있다. 이승훈기자

인천 소래포구축제·부평풍물축제 개최

지난 주말 인천 곳곳에서 다양한 지역축제들이 열려 시민들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인천 남동구는 지난 1일 개막해 사흘간 열린 ‘제22회 소래포구 축제’에 약 40만명의 방문객이 찾아 다양한 체험·문화 프로그램들을 체험했다고 3일 밝혔다. ‘소래질러’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행사에는 코로나19 이전 축제 방문객 수보다 많은 시민이 찾아 어시장과 인근 상가까지 활기로 가득 찼다. 행사 첫날에는 소래포구 수산물 요리 경연대회와 서해안 풍어제에 이어 20개 동 주민자치회에서 준비한 주민자치박람회가 열렸다. 개막 공연에는 미스트롯 출신 홍자, 김태연, 강혜연이 무대에 올라 4년 만에 열린 대면 축제의 흥을 북돋았다. 여기에 불꽃놀이까지 더해져 소래의 밤을 화려한 불꽃으로 수놓았다. 다음날 행사에선 이혜정 요리연구가의 소래 수산물 요리교실이 인기를 끌었다. 박종효 구청장은 무대에 올라 주민들과 함께 요리법을 배우며 소래포구 특산물의 우수성을 체감했다. 마지막 날에는 체험 행사존이 북적였다. 이 곳에는 꽃게낚시, 대하 맨손 잡기 등 소래포구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에 참여하려는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박 구청장은 “4년 만의 대면 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러내 기쁘다”며 “앞으로 소래관광벨트 구축사업을 중심으로, 축제의 콘텐츠를 계속 발굴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평구도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제26회 부평풍물대축제를 열었다. 이 축제는 인천의 대표 축제로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7년 연속 ‘지역대표 공연예술제’로 뽑히기도 했다. 이번 축제에선 부영공원에서 열린 축제기원제를 시작으로 문화의거리, 평리단거리, 부평서초등학교 운동장 등 지역 곳곳에서 전국학생풍물경연대회와 전통놀이, 트롯한마당 등 다양한 행사들이 시민들을 찾았다. 이민수기자

인천 동구, 2023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 열어

인천 동구가 최근 ‘2023년 주요업무계획 보고회’를 했다고 3일 밝혔다. 구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살고 싶은 도시, 활기찬 행복 도시 동구’라는 미래 방향을 정하고 기획감사실을 포함한 총 24개 부서의 주요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구는 2023년 주요 사업으로 원도심인 지역을 개선하기 위한 정비사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구는 오랫동안 방치한 지역 내 빈집을 정비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 환경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할 구상이다. 구는 앞서 총 149곳의 빈집 실태를 조사 하고, ‘빈집 정비 기본계획’에 따라 안전사고와 범죄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 펜스를 만들고 소유자의 동의를 받아 철거를 하는 등 빈집 정비를 해오고 있다. 또 구는 도시·교통·경제 분야에는 ‘어르신 일자리 확대’와 ‘인천지하철 3호선 동구 경유 노선 유치’ 등을 주요 사업으로 정했다. 특히 구는 원도심 재생 사업 등을 통해 2025년까지 인구가 10만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인천지하철 3호선의 동구 경유를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구는 민선8기 공약사항인 ‘동구문화재단 설립’과 ‘문화답사 관광코스 개발’과 같은 문화·관광 분야의 활성화도 꾀하고 있다. 재단 설립을 통해 지역 문화·예술 정책의 전문성을 높이고, 지역 문화를 발전시킬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구는 2023년 2~6월에 ‘동구문화재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을 통해 재단 설립의 타당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구는 주요 사업으로 ‘품위유지비 및 대상포진 예방접종 확대 지원’, ‘구강 의료복지 강화’, ‘구립도서관 조성 및 교육바우처 지원’ 등 교육 및 복지 분야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찬진 구청장은 “2023년은 민선8기 공약 및 주요정책을 구체화해 성과를 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긴장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추진하겠다”고 했다. 김지혜기자

인천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