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몰락하는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④위기의 반월시화산단, 대안은
사회 몰락하는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몰락하는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 ④위기의 반월시화산단, 대안은

반월시화산단 전경 경기일보 DB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가 노후화와 영세화로 생산성이 저하되고 활력을 잃어가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반월시화산단을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공존하는 도시형산업단지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월시화산단 내 청년층이 선호하는 서비스업을 육성해 노후화와 영세화를 탈피하고, 젊은 층이 꺼리는 제조업 분야에 외국인 유학생을 적극 투입해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자는 구상이다.

1990년대 중후반까지 발전을 거듭해 왔던 반월시화산단은 급격한 산업패러다임 변화 속 갈피를 못 잡고 있다. 규모가 있는 기업들이 중국, 베트남 등 인건비가 저렴한 해외로 떠나면서 산단에는 R&D 기능이 약한 중소기업들만 남아 있기 때문이다.

시화노동정책연구소가 지난 5월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현재 반월시화산단 내 5인 미만 사업체는 무려 61%로 절반을 훌쩍 넘는다. 이외 5인 이상ㆍ10인 미만은 19%, 10인 이상ㆍ30인 미만은 12.5%를 차지한다.

산단이 영세한 제조업 위주로 꾸려지다 보니 ?은 노동자들이 찾지 않는 게 현실이다. 더욱이 편의ㆍ위락시설의 부족과 열악한 교통은 산단 인력 노후화에 기름을 붓고 있다. 제조업체들도 젊은 층의 외면으로 인력 부족을 넘어 기업의 대가 끊길 위기에 처해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대량생산기반의 제조업 중심 산업구조로는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생산중심형에서 제조-서비스융합의 도시형산업단지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한다.

문미성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복합을 통한 도시형산업단지 전환으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모색해야 한다”며 “제조업체들도 유통과 물류 중심의 기업으로 변하도록 노력해 청년층도 선호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연구위원은 반월시화산단이 주변지역과 연계를 고려하지 않고 조성됐다고 지적, 화성이나 수원 등 대도시와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산단과 대도시의 연계는 곧 교통, 주거 문제 등 해결과 이어져 청년층을 끌어들이는 원동력이 된다는 것이다.

아울러 3D 업종이라는 부정적 인식과 고령화 문제 탓에 인력 부족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계 문제를 외국인 유학생으로 해결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박영서 경기과학기술대 화공환경과 교수는 “유학생들 통해 뿌리산업인 제조업에 투입한다면, 반월시화산단의 생산성 증진을 이끌어 낼 수 있다”며 “대학교에는 외국인 신입생을, 유학생에게는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는 윈윈(win-win) 정책”이라고 했다.

구재원ㆍ김해령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