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재유행 주춤…수리학자 “2주간 확진자 수 감소할 것”

감염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2주간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7천79명으로 전날(6만7천415명)보다 1만336명 줄어들었다. 이날 신규 확진은 1주 전인 지난달 24일(5만9천82명)보다도 2천3명 줄어들어 겨울철 재유행세가 주춤한 모습이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5만3천698명→5만2천788명→4만7천28명→2만2천327명→7만1천476명→6만7천415명→5만7천79명으로 일평균 5만3천115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430명이며 사망자는 62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5천93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향후 2주간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수리학자들의 예측이 나왔다. 예측대로라면 현재 유행세가 정점이거나 이미 정점이 지났을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 수리모델링 태스크포스(TF)의 보고서에 실린 예측 결과를 보면 수리학 연구팀들은 감소 폭은 차이가 있지만 한결같이 유행 규모가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구팀은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는 7일 5만400명으로 감소한 뒤 14일 다시 4만8천401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김은진기자

겨울 유행 주춤, 감염재생산지수 ‘1’에 근접…동절기 접종률 20% 이상

감염재생산지수가 ‘1’에 근접하면서 감염 정체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동절기 백신 접종률이 20%를 넘어섰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만7천415명이다. 이는 전날(7만1천476명)에 비해 4천61명 적으며 일주일 전인 지난 23일(7만306명)보다는 2천891명 감소한 수치로 겨울 재유행 확산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를 이어가지만 위중증 환자는 12일째 400명대를 나타내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472명이며 사망자는 52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8천84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11일 동절기 백신 추가접종을 시작한 이후 50일 만에 접종률이 20%를 넘어섰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 60세 이상 동절기 추가접종 대상자의 접종률이 20.2%라고 밝혔다. 요양병원, 정신건강증진시설, 노숙인 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 입원·입소·이용·종사자의 접종률도 25.5%으로 집계됐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60세 이상의 접종률은 12.7%p, 감염취약시설의 접종률은 21.4%p 올랐다. 이와 함께 감염재생산지수가 1에 근접하면서 정체세가 이어지거나 감소세로 전환될 조짐이 보인다. 감염재생산지수는 10월 셋째주(10월16~22일) 이후 6주째 1을 넘었지만 11월 넷째주(11월20~26일)에는 1.01로 1에 근접했다. 김은진기자

주말 지나자 확진자 껑충…국민 56% “코로나19, 인권에 영향”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급증한 가운데 국민 2명 중 1명은 이번 사태가 인권에 영향을 끼쳤다는 반응을 보였다.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2만2천327명)보다 4만9천149명 증가한 7만1천476명이다. 주말이 지나면서 검사 건수가 늘어나 확진자도 덩달아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날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 22일(7만2천860명)과 비교하면 1천384명, 2주일 전인 15일(7만2천864명)보다는 1천388명 각각 감소한 수치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1일째 400명대인 491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41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9천832명의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가 전국 9천43가구(가구원 1만6천148명)를 대상으로 ‘2022년 인권의식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56.4%가 코로나19가 인권에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가장 심각한 인권 침해로는 영업 제한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 재산권 침해(43.5%·복수 응답)가 꼽혔다. 뒤이어 돌봄 공백에 따른 취약계층 고립(43.5%), 백신접종 여부나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차별(28.2%) 순이었다. 인권침해를 당하거나 차별을 받는 대상으로는 ‘경제적 빈곤층’이 38.2%로 가장 많았다. 장애인(33.7%), 결혼 이주민·이주노동자(20.3%), 학력·학벌이 낮은 사람(16.6%)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미국 보건부와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보건 안보 협력의 강화를 논의했다. 이정민기자

아주대병원 위암센터, 위암치료 새 가이드라인 제시

허훈 아주대병원 위암센터장 인터뷰 아주대병원 위암센터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위암 적정성 평가 실시 이후 5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또 10여년에 걸쳐 국소 진행형 위암에서 개복수술·복강경수술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입증한 연구결과를 종양학 및 외과학 분야 세계 최고의 국제 학술지인 임상종양학회지와 JAMA Surgery에 연속적으로 게재해 새로운 위암치료의 가이드라인을 전 세계에 제시했다. 지난 2007년 설립된 아주대병원 위암센터는 외과, 소화기내과, 종양혈액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핵의학과 의료진의 협진을 통해 위암 환자들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제시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에 대해 허훈 아주대병원 위암센터장(위장관외과)은 “아주대병원 위암센터가 그동안 해온 모든 노력은 우리 병원에 내원한 위암 환자들에게 최선의 치료방법을 적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상욱, 허훈, 손상용, 송정호 교수로 구성된 아주대병원 위장관외과팀은 환자에게 최상의 치료법을 시행하기 위해 최소침습수술에 주력해 온 결과 조기 위암은 100% 최소침습수술을 시행 중이다. 전체 위암 환자 수술의 90% 이상을 복강경 및 로봇수술로 진행하고 있다. 이는 국내 대학병원 중 최고 수준의 비율이다. 최소침습수술은 말 그대로 수술 시 절개 부위를 최대한 줄여 몸에 상처를 최소한으로 남기는 수술 방법이다. 최소침습수술 중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는 복강경수술은 배에 0.5cm에서 1cm 내외 작은 구멍 4~5개를 내고 그 구멍으로 내시경, 수술도구를 넣어 종양을 제거한다. 최근엔 위전절제술을 포함한 대부분의 위암 수술에서 위 절제 후 문합까지 모두 복강경으로 시행하는 전복강경하 위암 수술을 시행해 수술 후 환자들의 통증을 최소화하고 수술 합병증을 줄이고 빠른 회복을 유도하고 있다. 허 센터장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병원별 위암 평가를 보면 아주대병원이 수술 사망률, 평균 입원일수, 의료비용 지표가 전체 상급종합병원 평균값보다 낮다”며 “평균 입원일수의 경우 타 상급종합병원 평균보다 2일 짧은 9.3일이다. 이는 수술 실력뿐 아니라 통증이나 합병증 관리면에서도 월등한 실력을 갖추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조기 위암의 경우엔 위의 기능을 보존하는 내시경 절제술과 축소 위절제술도 최근 확대 적용하고 있다. 매우 초기에 발견된 위암은 수술 없이 위를 그대로 보전해 내시경으로 위병변만을 절제하는 내시경점막하 절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허 센터장은 “다양한 기능 보존 수술법을 시행함으로써 종양의 완치를 기대하면서도 수술 후 삶의 질을 높여 환자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며 “앞으로도 환자 각 개인에 맞는 최선의 맞춤형 수술법을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엔 위암 진단을 받고 아주대병원에 내원한 환자들을 위한 ‘다학제 진료팀’의 역할을 점점 늘려가고 있다. 다학제 진료팀은 위장관외과, 소화기내과, 종양내과, 영상의학과 전문의로 구성돼 있다. 환자와 보호자들 앞에서 현재 환자들의 상태와 치료 방향을 자세히 설명하고 현재 상태에 맞는 최선의 치료 방법을 제시한다. 허 센터장은 “이뿐만 아니라 위암 완치를 목표로 끊임없이 새로운 연구에 도전하고 노력하고 있다”며 “‘난치성 위암’에 대한 중개연구를 위해 수술 후 환자 조직 및 혈액 샘플을 이용해 위암 환자들의 예후를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를 발굴하고, 이를 표적으로 하는 표적치료제를 발굴하는 연구들을 계속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주대병원은 한시라도 빨리 진단 및 치료받고 싶은 암환자의 마음을 충분히 고려해 암 신환 일대일 동행 서비스와 더불어 보다 신속하고 편리하게 진단부터 수술 준비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원스톱 진료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암 환자가 처음 병원을 방문했을 때 암 전문 코디네이터가 각 임상과 간호사 연결과 각종 검사(CT, MRI, 초음파 등), 입원 수속까지 모든 과정을 동행해 지원한다. 허 센터장은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통해 조기에 위암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며 만일 소화불량, 속쓰림, 오심, 체중감소, 혈변, 빈혈, 복부 종괴 등의 증상이 있으면 위암을 의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양휘모기자

확진 감소세에 위중증 500명대 임박…사회·경제지표 첫 공개

겨울 재유행세가 주춤하고 있지만 위중증 환자의 수는 28일까지 열흘째 400명대의 높은 수준을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2천327명으로 전날(4만7천28명)보다 2만4천701명 감소해 절반 이하 수준으로 줄었다. 이날 신규 확진은 일주일 전인 지난 21일(2만3천77명)보다 750명, 2주일 전인 지난 14일(2만3천748명)보다 1천421명 각각 감소하면서 정체세가 두드러졌다. 하지만 위중증 환자는 491명을 기록하며 500명에 육박했다. 이날까지 열흘째 위중증 환자는 400명대로 높은 수준이다. 사망자는 44명이다. 경기지역에선 6천69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가 감염병이 미친 사회·경제적 영향을 단기적으로 측정하기 위한 지표를 제시했다. 지표는 ▲소비지출 영향 ▲일자리 영향 ▲소상공인 영향(이상 경제) ▲위기가구 ▲사회고립 ▲의료접근성 ▲교육환경 ▲인구동향 ▲인구이동 ▲위험인식 등이다. 지표를 통해 분석한 결과, 과거 사회적 거리두기는 소비 지출을 줄였고 소상공인 중 문화·여가 관련 업종의 타격이 특히 컸다. 유행으로 실업률과 우울증 환자 수는 증가했는데 특히 여성에게서 증가 폭이 컸다. 김은진기자

주말 효과에 확진자 감소…“병상 확보 주력”

감염재생산지수가 5주째 ‘1’을 상회하는 가운데 정부가 하루 확진자 20만명에 대비한 의료 시스템을 구축한다.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5만2천788명)보다 5천760명 적은 4만7천28명이다. 이는 주말 동안 검사를 희망하는 시민이 적어 확진자 역시 감소해 나타난 결과로 풀이된다. 이날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 20일(4만5천998명)과 비교하면 1천30명 많고 2주일 전인 13일(4만8천442명)보다는 1천414명 적은 수치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19일부터 9일째 400명대인 481명이며, 사망자는 39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2천987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감염재생산지수가 기준치 ‘1’을 5주째 넘어서자 하루 확진자 20만명에 대응할 수 있는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공언했다. 해당 수치가 ‘1’ 이상일 경우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의미한다. 더욱이 위중증 환자가 증가 추세를 보이면서 방역 당국은 중증·준중증 병상을 상급종합병원과 대형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확보하는 한편, 중등증 병상 확보 대상을 고령·와상환자 치료 전담 요양병원으로 정했다. 또 해열진통제 수급 안정화를 위해서는 조제용 아세트아미노펜(650㎎) 성분을 내년 11월까지 기존보다 월평균 50% 이상 추가로 공급하기로 했다. 김은진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