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IYF 박옥수 목사, 이스라엘 아슈도드 시와 '마인드 교육' 양해각서 체결
문화 종교

IYF 박옥수 목사, 이스라엘 아슈도드 시와 '마인드 교육' 양해각서 체결

국제청소년연합(IYF, International Youth Fellowship) 설립자 박옥수 목사가 최근 이스라엘 정부 초청으로 현장을 방문해 교육 관계자들을 만났다.

박 목사는 크네세트(이스라엘 국회) 의원, 부총리 등을 만나 IYF가 시행하고 있는 ‘마인드 교육’의 성과와 도입 계획 등을 논의했다.

박 목사는 지난 15일 이스라엘 최고 권력 기관인 크네세트를 방문해 교육부를 비롯해 이타마르 벤 그비르(Itamar Ben Gvir), 심카 로스만(Simcha Rothman) 등 크네세트 의원과 크네세트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주디스 기달리(Judith Gidali) 국장을 각각 만났다.

IYF 관계자는 “박 목사는 이들에게 IYF의 활동과 마인드 교육의 방향을 소개했고, 의원들은 ‘IYF가 이스라엘 청소년들을 위해서 일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라고 밝혔다.

이어진 교육부 초청 방문 면담에서는 마인드교육 시행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이 논의 됐다.

박옥수 목사는 아비 가논(Avi Ganon) 교육부 차관 등에게 마인드교육의 핵심인 ‘사고력’, ‘자제력’, ‘교류’에 대해 설명하고, 마인드교육이 이스라엘 청소년들이 가진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IYF가 개발한 마인드교육 교과서를 소개하며, 마인드교육 시범 학교 선정과 1년간의 시범 교육, 마인드 교사 양성계획 등을 제안했다.

아비 가논 교육부 차관은 이스라엘 공교육 시스템과 문제 등을 언급하며 마인드교육의 기본 방향에 공감했며, “IYF의 마인드교육은 매우 흥미로운 교육 개념으로 교육부가 더 연구해야 할 부분이다. 우리의 목표는 이스라엘 교육부와 마인드 교육을 어떻게 접목시켜 함께 일할 수 있는지 방안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목사는 16일 이스라엘 예루살렘부 장관과 건설부 장관을 겸하고 있는 지에브 엘킨(Zeev Elkin) 제1부총리와 만났다.

엘킨 부총리는 “IYF가 이스라엘 청소년들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교육 계획들에 감사하며, IYF와의 청소년 교육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라엘 부총리와 교육부 초청으로 예루살렘과 텔아비브 등을 방문 중인 박옥수 목사는 17일, ‘마인드교육 협력과 시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이스라엘 아슈도드 시와 체결했다.

IYF 관계자는 “박옥수 목사의 이번 이스라엘 정부 초청 방문으로 IYF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인 ‘마인드교육’이 아프리카와 중남미 등에 이어 이스라엘에서도 본격적으로 시행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