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부활절 맞아 교회·성당서 "교회 회복, 사회 희망" 기도
문화 종교

부활절 맞아 교회·성당서 "교회 회복, 사회 희망" 기도

부활절인 17일 경기도내 교회와 성당에서 예수 부활의 의미를 돌아보는 연합예배와 미사가 열렸다. 이들은 예수 부활을 찬양하며 신종 코로나19 이후 한국 교회의 회복과 한국 사회에 희망을 선포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수원기독교총연합회는 부활절을 맞아 이날 수원순복음교회에서 오전 5시께 ‘부활절새벽연합예배’를 진행했다.

연합예배에는 수원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정찬수 목사와 박성국 평강의교회 목사, 조청식 수원특례시 제1부시장, 이재창 수원순복음교회 목사, 하근수 동탄시온교회 목사, 임영섭 수원은혜교회 목사 등 수원기독교총연합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찬수 수원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2022년 한국교회 부활절은 어느 해보다 중요하다”며 “부활절을 맞아 한국교회는 초대교회처럼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증인이 돼야 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한국교회가 부활의 능력으로 거듭나 한국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고 부활의 소망과 함께 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천주교 수원교구 등 천주교회도 도내 성당에서 부활절 기념 미사를 올렸다.

천주교 수원교구장 이용훈 주교는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구민들을 위로하는 부활 메시지를 발표하고, 사랑과 평화가 모두에게 가득하기를 기원했다.

이 주교는 “가난한 이들에게 자비를 실천하고, 공동의 집인 지구를 지키기 위한 생태환경을 회복하는 데에 함께 참여하며, 전쟁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이들과 연대하는 이 길에 우리 모두 온 힘을 모아 일치하며 정진하자”고 전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