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민주당, 밑으로부터의 개혁과 혁신하라!"…박해광, 문영근 가칭 ‘밑개혁 추진연대’ 발족 합의
지역사회 광주시

"민주당, 밑으로부터의 개혁과 혁신하라!"…박해광, 문영근 가칭 ‘밑개혁 추진연대’ 발족 합의

6·1지방선거 광주시장 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박해광 전 광주시장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의 쇄신을 요구하는 입장문을 내고 ‘밑으로부터의 개혁과 혁신’을 촉구했다.

박 전 예비후보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 후보들의 6·1지방선거 패배는 민주당 비대위의 공천 실패였다” 라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경기도 광주와 오산이다. 비대위와 해당 지역위원회 위원장이 민주당을 패배하게 만든 개혁의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예비후보는 “경기도 광주시와 오산시장 경선규칙이었던 ‘배심원제경선’은 1인 1표 민주주의 원칙을 위배한 선사후당(先私後黨)의 권모술수였고 당원과 시민의 시장후보 선출권을 인위적으로 축소시킨 폭거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왜 광주시와 오산시가 청년전략선거구로 지정되었는지 어떠한 배경설명도 없이 불공정하게 배심원을 모집한 것에 그치지 않고 배심원 1표에 권리당원 100표의 가치를 부여하여 표의 등가성을 크게 훼손하는 등 사실상 지역위원장의 입맛에 맞는 인물을 후보로 내기 위한 사천(私薦)에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박 전 후보는 “민주당의 참패는 민주당의 진정한 주인이 누구인지 구별도 못할 지경까지 극도로 오만해진 중앙당 집행부와 기득권에 사로잡힌 지역위원장 때문”이라며 “민주당의 개혁과 혁신을 위해 지역 정치 기반을 바꿀수 있도록 가칭 밑개혁(밑으로부터의개혁) 추진연대를 발족하고 공동대표인 문영근(전 오산시장 예비후보) 전 오산시의장 및 시민단체, 당원들과 함께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광주=한상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