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장한주 안성경찰서장 폐기물 심각성 알리는데 앞장
사람들 사람들

장한주 안성경찰서장 폐기물 심각성 알리는데 앞장

image

“경찰이 탄소중립 순환 경제를 살리는 데 앞장서겠습니다”

장한주 안성경찰서장이 일회용품 등 포장 폐기물 문제의 심각성을 사회에 알리고자 팔을 걷었다.

장 서장은 23일 서장실에서 탄소중립 문화 확산을 위한 과대포장 선물 안 받고 안 사기 릴레이 캠페인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번 장 서장의 챌린지는 생활속 일회용품 과대포장에 사용되는 불필요한 폐기물을 감량해 탄소중립 순환 경제를 실현하고자 두팔을 걷은 것이다.

이날 장 서장은 ‘과대포장 선물 안사고 안 받기’ 문구가 적힌 종이상자와 이면지 등을 재활용한 팻말을 만들어 인증사진을 좔영하고 홍보에 나섰다.

챌린지에 참여한 장한주 서장은 “탄소중립을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1회용품 등의 사용을 줄여 폐기물 감량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