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리그 경인 팀 여름 이적시장 전력 보강 ‘옥석 고르기’
스포츠 축구

K리그 경인 팀 여름 이적시장 전력 보강 ‘옥석 고르기’

내달 15일 이적 마감…인천·성남·수원 공격자원, 수원FC는 수비수 필요

K리그 여름 이적시장이 지난 20일 시작됐다. 각 구단은 다음 달 15일까지 필요 자원의 영입을 통한 전력 보강에 몰두하고 있다.

경기도와 인천시 연고 팀들은 여름 이적시장서 취약 포지션 보강을 통한 반등을 노리고 있다. 올 시즌부터 승강제 개편으로 최대 3팀이 강등될 수 있는 상황에서 11위 수원 삼성과 12위 성남FC로서는 후반기 반등이 더욱 절실하다.

경인 연고 4팀 중 올 시즌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고 있는 4위 인천 유나이티드는 이적을 앞둔 팀 전력의 핵심인 무고사의 대체자 영입이 최우선 과제다. 올 시즌 18경기에서 14골을 기록하며 팀 득점(23골)의 60% 이상을 차지한 무고사는 일본 J리그 비셀 고베로 이적할 예정이어서 인천은 대체 공격수 찾기에 전념하고 있다.

최하위 성남 역시 뮬리치와 함께 전방을 이끌 공격수가 시급하다. 뮬리치가 최근 기량을 끌어  올리고 있지만 뮬리치가 부진할 때 대체할 마땅한 팀 내 자원이 없다. 팔라시오스, 이종호도 부진한 성남은 올 시즌 팀 득점이 13골로 수원과 함께 리그 최하위다. 뮬리치의 조력자이자 함께 공격을 꾸려나가야 할 파트너 수혈이 필요한 이유다.

또한 2년 연속 상위 스플릿 안착을 노리는 수원FC는 수비의 중심을 잡을 센터백 영입이 숙제다. 올 시즌 18경기서 26골로 팀 득점 2위를 달릴 정도로 화끈한 공격력을 보유했음에도 순위는 8위에 머물러 있다. 29골을 내준 수비진의 불안 때문이다. 김건웅과 김동우, 곽윤호와 잭슨 등 많은 수비 자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믿고 내세울 카드가 마땅치 않아 센터백 찾기에 분주하다.

한편, 위기의 수원은 여름 이적 시장서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지만 정작 공격수 보강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수원은 지난 24일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왼쪽 수비수 신원호를 영입해 측면을 보강했고, 아시아 쿼터로 일본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사이토 마나부와도 접촉하고 있다.

그러나 가장 큰 문제인 공격수 보강이 여의치 않다. 현재 김건희, 류승우, 오현규 등 토종 공격 자원들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큰 기대감 속 영입한 그로닝은 아직까지 K리그 마수걸이 골조차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경인 연고 4팀 중 어느 팀이 여름 이적시장에서의 필요 자원 보강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룰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