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 삼성, 日 대표 출신 윙어 마나부 영입
스포츠 축구

수원 삼성, 日 대표 출신 윙어 마나부 영입

J리그서 69골·60도움 기록…빠른 발·뛰어난 드리블 강점

수원이 아시아 쿼터로 영입한 마나부.수원 삼성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일본 국가대표 출신의 윙어 사이토 마나부(32)를 영입해 전력 보강과 함께 비어있던 아시안쿼터를 채웠다.

수원은 30일 “마나부와 29일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라며 “계약기간은 1년6개월에 등번호는 5번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마나부는 2008년 일본 J리그에 데뷔한 이후 프로 통산 407경기에 나서 69골, 60어시스트를 기록한 측면 공격수다. 2012년 런던올림픽과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 국가대표로 나섰던 베테랑 윙어다.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거쳐 지난해 나고야 그램퍼스로 이적해 활동해왔다. 빠른 발과 뛰어난 드리블로 양쪽 측면에서 기회를 만드는 능력이 우수해 수원의 부진한 득점력 상승과 전술 운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마나부는 구단을 통해 “트리콜로 유니폼을 입게 돼 기쁘다. 수원은 위대한 클럽, 훌륭한 경기장, 열정적인 팬이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팬 여러분과 함께 승리할 수 있도록 매 경기 온 힘을 다하겠다”고 수원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마나부는 일본 현지에서 메디컬테스트를 마치고 28일 입국해 다음날 계약한 뒤 팀훈련에 합류했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