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부천FC 이영민 감독, 2024년까지 2년 계약 연장
스포츠 축구

부천FC 이영민 감독, 2024년까지 2년 계약 연장

K리그2 상위권 도약·FA컵 8강 진출 높이 평가

부천FC와 2년 연장 계약을 맺은 이영민 감독. 부천FC 제공

부천FC의 이영민 감독이 2년간 더 지휘봉을 잡는다.

부천은 22일 “2021시즌부터 감독직을 맡은 이영민 감독과 2년 연장 계약을 체결해 2024년까지 동행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2021시즌을 앞두고 부천의 제7대 감독으로 합류한 이 감독은 부임 첫해 선수단 리빌딩과 육성을 목표로 시즌에 돌입했지만, 전반기 핵심 선수들의 부상 이탈과 조직력 부재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후반기부터는 특유의 빠른 패스 축구와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팀을 재정비해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팀으로 바꿔 놓았다.

이후 도전자의 정신으로 팀을 이끈 이 감독은 젊은 선수 육성과 베테랑 선수들과의 신구 조화를 바탕으로 K리그2에서 상위권을 유지하고, FA컵에서도 8강 진출에 성공하는 등 역량을 증명해냈다.

정해춘 대표이사는 “이영민 감독 부임 후 2년 동안 구단이 점점 좋아지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구단이 추구하는 방향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어 앞으로 팀을 더 탄탄하게 만들 수 있는 적임자라고 생각돼 재계약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영민 감독은 “나를 믿고 다시 한번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한다. 처음 부임했을 때 계획한 플랜을 장기적으로 이행할 수 있게 돼 기쁘다. 부천의 감독으로서 이 자리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