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물러날 곳이 없다”…수원, 김천과 강등권 탈출 놓고 ‘벼랑끝 대결’
스포츠 축구

“물러날 곳이 없다”…수원, 김천과 강등권 탈출 놓고 ‘벼랑끝 대결’

최근 맞대결·상대 전적 수원 우위…2주 휴식기동안 영입선수 중심 새로운 공격 구상

2주간의 동아시안컵 휴식기를 마친 K리그1이 이번 주말 재개하는 가운데, 강등권인 11위 수원 삼성이 10위 김천 상무와 벼랑 끝 맞대결을 펼친다.

최근 수원은 공격진의 부진에 끈끈하던 수비 조직력마저 무너지면서 11위로 추락, 창단 이래 첫 강등을 걱정하는 처지가 됐다. 특히 최근 9경기서 4무5패로 부진해 돌파구 마련이 절실하다.

수원은 오는 30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으로 한 순위 위인 김천을 불러들여 중요한 일전을 갖는다. 두 팀의 이번 맞대결은 강등의 향방에 영향을 미치는 승점 6점짜리 대결이어서 물러설 수 없는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수원의 문제는 공격이다. 현재 팀 득점이 15골로 경기당 0.68골로 리그 최소 득점의 불명예를 떠안고 있다. 세바스티안 그로닝(0골), 류승우(0골), 김건희(2골), 전진우(2골), 오현규(3골) 등 공격자원은 많지만 확실한 해결사가 없다. 때문에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K리그2 득점왕 출신 재일교포 안병준과 일본 국가대표 출신 윙어 사이토 마나부를 영입해 공격력을 보강했다.

또한 조직력을 끌어올리는 것도 과제다. 여름 이적 시장서 안병준, 마나부를 비롯해 미드필더 이종성, 정호진, 수비수 신원호를 영입한 수원으로서는 이들이 동아시안컵 휴식기 동안 얼마나 팀 동료들과 호흡을 다졌는지가 관전 포인트다. 다행히 수원은 이번 동아시안컵에 대표팀 차출 선수가 없어 휴식기에 조직력을 다졌다.

이에 맞서는 김천도 상황이 좋지 않다. 팀의 주축 공격수 조규성·권창훈, 미드필더 이영재, 수비수 박지수·김주성 등 5명이 동아시안 컵에 차출돼 경기를 뛰었다. 더불어 5월 8일 제주전을 시작으로 지난 2일 전북전까지 9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하다가 지난 5일 제주와의 시즌 두 번째 대결서 4대0 대승을 거뒀지만 이후 강원, 인천에 2연패를 당해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한편, 수원과 김천의 최근 5월 맞대결서는 수원이 2대1로 승리했다. 이 경기에서 수원은 이기제와 전진우의 골에 힘입어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었다. 이어 수원은 역대 김천(전신 상주시절 포함)과 맞대결서도 12승7무4패로 우위에 있다.

‘강등’과 ‘잔류’의 갈림길에 놓인 수원은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오직 승리만이 유일한 해답이다. ‘설마’했던 전통 명가의 강등이 현실화 되고 있는 가운데 김천을 제물로 반등 기회를 잡을 지 지켜볼 일이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