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달라진’ 성남, 인천에 3대1 승…9경기 만에 승점3
스포츠 축구

‘달라진’ 성남, 인천에 3대1 승…9경기 만에 승점3

유효슈팅 14개로 화끈한 공격력 과시…강등권 탈출 불씨 살려내

프로축구 성남FC가 화끈한 공격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성남은 30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5라운드 홈경기서 권완규, 박수일, 구본철의 연속골로 3대1로 승리했다. 지난 5월 21일 서울전 이후 9경기 만에 승리를 기록하며 승점 3을 추가, 3승6무14패(승점 15)를 기록하며 강등권 탈출의 불씨를 살렸다.

성남은 경기 초반부터 점유율을 가져오며 맹공을 퍼부었다. 이적생 심동운과 뮬리치로 공격진을 꾸린 성남은 연계 플레이를 통해 전반전 7개 슈팅을 기록하는 등 확연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또한 권순형과 밀로스가 중거리 슈팅으로 지원 사격을 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성남은 후반 파상공세를 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훈민, 뮬리치, 밀로스가 연속 슈팅을 날리며 인천 골문을 노크했다.

그리고 후반 6분 코너킥 상황서 권완규가 델브리지를 맞고 굴절된 공을 침착하게 밀어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인천은 8분 뒤인 후반 14분 문전 혼전 상황서 이명주가 수비수 몸맞고 굴절된 공을 오른쪽 구석으로 밀어 넣었다. 그러나 에르난데스의 파울이 지적되면서 골로 인정되진 않았다.

아쉬움도 잠시. 인천은 후반 19분 민경현이 기어코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성남 박수일이 후반 23분 페널티 박스 밖에서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재차 리드골을 만들었고, 후반 29분 구본철이 추가 득점을 올리며 순식간에 3대1로 달아났다.

이후에도 성남은 팔라시오스를 필두로 맹공을 퍼부었고, 화끈한 공격은 90분 내내 이어지며 인천을 괴롭혔다.

성남은 이날 경기서 유효슈팅 14개를 기록하는 등 공격력이 살아나 후반기 반전을 기대케 했다.

김영웅기지ㆍ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