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동연 "정부, 1기 신도시 재정비 공약 사실상 파기"…도 차원 대책 약속
정치 도·의정

김동연 "정부, 1기 신도시 재정비 공약 사실상 파기"…도 차원 대책 약속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정부의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 수립을 2024년에 수립한다는데 대해 ‘공약파기’라며 경기도 차원의 대응책 마련을 약속했다.

김동연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2024년에나 수립하겠다는 것은 사실상의 대선 공약 파기”라며 “정부와 별개로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대선에서 여야 후보 모두 1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과 규제 완화를 공약했는데 이렇게 쉽게 파기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와 별개로 6·1 지방선거에서 약속한 ‘1기 신도시 재정비’를 위해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은 하겠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1기 신도시 노후화 실태를 파악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TF를 만들겠다”면서 “용적률 등 건축규제를 풀고 꼭 필요한 기반시설 확충 지원을 위해 국회와 협력해 ‘1기 신도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기본권인 도민의 건강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은 도지사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그 책임을 방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16일 ‘5년간 주택 270만가구 공급’ 계획을 발표하면서 분당·산본·일산·중동·평촌 등 수도권 1기 신도시 재정비의 경우 올해 하반기 연구용역을 거쳐 오는 2024년 도시 재창조 수준의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현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