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심야에 음주운전하다 가로등·소화전 들이받아
인천 인천사회

심야에 음주운전하다 가로등·소화전 들이받아

인천 남동경찰서는 28일 음주운전을 하다가 도로 시설물을 들이받은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0시47분께 인천 남동구의 한 사거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마세라티 승용차를 몰다가 인근 가로등·소화전·전신주를 잇달아 들이받은 혐의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08%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만취한 상태여서 우선 귀가시켰으며 곧 경찰서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민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