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사설] 우주항공산업도 무관심, 경기도 뭘 하고 있는가
오피니언 사설

[사설] 우주항공산업도 무관심, 경기도 뭘 하고 있는가

정부가 ‘우주항공청’ 설립을 본격 추진한다. 한국형 NASA(미 항공우주국)로, 우주항공 정책 수립과 기술 개발뿐 아니라 우주항공산업 전반을 육성하는 임무를 맡는다. 전 세계가 우주 개발에 뛰어들고 있는 가운데 내년 말 신설될 우주항공청이 한국을 우주경제 강국으로 만드는 중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식’에서 “우주에 대한 비전이 있는 나라가 세계 경제를 주도하며 인류가 당면한 문제를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은 5년 안에 달을 향해 날아갈 발사체 엔진을 개발하며, 2032년엔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을 시작하고, 2045년엔 화성에 태극기를 꽂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은 지난 8월 자체 개발한 한국형 발사체 ‘다누리’ 발사에 성공, 우주 개발에 나서는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기술 개발이라는 첫발을 성공적으로 내디딘 데 이어 제도와 행정기반 형성 등 다음 발을 내딛을 차례다. 그런 의미에서 우주항공청 설립은 시의적절하다. 앞으로 기술 개발과 인재 양성, 우주산업, 우주안보, 국제공조 등 과제가 많다.

미지의 영역을 개척하는 무한한 가능성의 우주항공산업은 미래세대를 위한 전략사업이다. 정부는 5년 내 우주개발 예산을 2배로 늘리고, 2045년까지 100조원 이상의 투자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우주항공산업이 핵심 미래전략사업으로 급부상했지만 경기도는 별 관심이 없다. 방위산업과 마찬가지로, 지원 정책도 없고 담당 부서도 없다. 경기도내 우주항공 관련 기업은 2019년 기준 49개로 전국 444개의 11%에 이른다. 기업과 종사자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도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우주항공산업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2곳 있다.

하지만 우주항공 관련 기업을 지원할 도의 정책은 전무하다. 담당부서가 없다 보니 기업 현황 파악도 어렵다. 우주항공 분야는 국가적 차원에서 다뤄야 할 분야로 인식해 지자체 사무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한다. 안일한 인식이 안타깝다. 우주항공은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크고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해 선진국형 지식기반 산업으로 꼽힌다. 지자체도 나서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필요한 다각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

경기도는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이 인접해 있다. 한국항공대와 항공강습소 등도 있어 우주항공산업의 발전 가능성이 높다. 항공정비단지(MRO) 사업, 항공부품 산업 등 지역산업 발전을 위해 경기도의 경제정책과 인식의 전환이 있어야 한다. 다른 지자체들은 우주산업 육성 중장기계획을 세우고,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에 분주하다. 경기도는 뭘 하고 있는 건지, 답답하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