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의정부 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재정사업도 검토하라”… 민투사업 설명회서 시민들 항의
지역사회 의정부시

“의정부 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재정사업도 검토하라”… 민투사업 설명회서 시민들 항의

의정부시의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은 민간투자사업(민투사업)뿐 아니라 재정사업도 검토해야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의정부시는 2일 호원2동 주민센터 4층 대강당에서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조영무 “경기연구원 박사는 현 공공하수처리시설은 구조적으로는 안전하지만 경제성과 수질의 안전성 면에서 떨어지는 시설로 현대화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 시설로는 법적 방류수질을 맞추는데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정사업으로 할 수 있는 지자체는 서울시와 경기도 화성시, 마산 창원시 울산시 정도라며 재정이 취약한 의정부시로선 민투사업으로 갈수 밖에 없음을 밝혔다.

우려되는 요금인상은 사업제안자가 우선협상자로 지정되면 협상을 통해 결정하는 것으로 “크게 걱정 안해도 된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에 대해 최경호 의정부 풀뿌리시민회 대표는 “민투사업 업체지정을 철회해달라는 의회에 낸 시민청원이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민투사업으로 가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또 “재정사업 등 플랜 B도 있어야한다”고 요구했다.

장수봉 전 시의회 부의장도 “47만 명의 하수도요금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업이다. 충분한 공론화와 함께 재정사업이 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재형 전 도의원도 “조 박사가 민간업체에서 나온 줄 알았다. 민투사업을 홍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지호 시의원도 “재정사업도 가능성이 있다. 원점에서 재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조박사는 “민투·재정사업 여부는 초반에 검토 됐어야 했다. 프로세스가 너무 많이 진행됐다. 현단계에서 중단되면 의정부시가 100억 원 이상 손해가 난다”고 민투사업의 불가피성을 굽히지 않았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재정사업을 포함한 제기된 문제는 워킹그룹에서 심도있게 논의하겠다. 오늘 한번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여러 차례 공청회를 갖는 등 투명한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시장은 하수처리시설의 민투사업 전면 재검토를 지난 지방선거 공약으로 내걸었다.

의정부시 공공 하수처리시설 현대화 민투사업은 민간자본을 유치해 1일 20만 톤 처리의 1, 2, 3 하수처리장 시설을 1 처리장 지하에 1일 15만 7천 톤 용량으로 현대화·집약화하는 것이다.

민간업자는 준공 뒤 운영개시일로부터 30년간을 운영하며 원리금을 상환받고 운영비를 지원받는 조건이다. 민투사업을 최초 제안한 디엘이엔씨㈜ 콘소시엄인 의정부 에코피아㈜가 단독으로 한국환경공단의 제3자 제안 자격사전심사를 통과했다. 앞으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 협약을 거쳐 본격적인 사업에 나서게 된다.

의정부= 김동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