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청 진가언·안유진, 회장배수영 대회 2관왕 동행

부천시청 진가언과 안유진이 제71회 대한수영연맹회장배 전국수영대회 남녀 일반부에서 나란히 대회 2관왕에 동행했다. 진가언은 20일 울산 문수실내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4일째 남자 일반부 배영 100m 결승에서 56초87로 유기빈(제주시청·57초29)에 앞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어 첫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진가언은 계영 400m에서 김민규·서민석·최종훈과 팀을 이뤄 소속팀 부천시청이 3분30초67의 기록으로, 고양시청(3분30초81)을 0.14초 차로 힘겹게 따돌리고 우승하는 데 기여해 대회 2관왕을 차지했다. 또 안유진은 여자 일반부 자유형 1천500m 결승에서 17분48초93을 기록해 금빛 물살을 가른 뒤, 계영 400m 결승에서 박미정·이소정·이승경과 팀을 이뤄 부천시청이 4분04초90의 기록으로 우승하는데 기여해 역시 대회 2관왕이 됐다. 한편, 김동혁(안양 성결대)은 남대부 자유형 50m 결승에서 23초68을 기록, 강경원(상명대·23초86)과 이성호(경일대·23초96)을 꺾고 우승했다. 이 밖에 남고부 자유형 50m 유준호(인천체고)는 23초83로 조재우(충북체고·23초70)에 이어 준우승했고, 같은 종목 남자 일반부 최종훈(부천시청)은 23초19의 기록으로 대회신기록을 세운 이동우(제주 서귀포시청·22초82)에 밀려 2위를 차지했다. 남고부 접영 200m 결승에서는 오준호(고양 서정고)가 2분09초73으로 한재혁(서울체고·2분04초73)에 뒤져 은메달을 획득했고, 여자 일반부 접영 200m서는 이소정(부천시청)이 2분16초05로 2위에 입상했다. 김영웅기자

새로운 출발 ‘김상식호’ 안양 KGC, 2년 만의 정상 도전

대대적인 변화를 한 프로농구 안양 KGC가 2년 만의 정상 탈환에 나선다. KGC는 지난해 정규리그서 3위에 머물렀지만 4강 플레이오프서 2위 수원 KT를 꺾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챔피언결정전에서 서울 SK에 패하며 2년 연속 챔피언 등극에는 실패했다. 많은 활동량을 통해 압박하고 스틸 후 빠른 속공을 주문하는 김승기 감독의 전술이 후반 체력 고갈로 이어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2022-23시즌을 앞두고 KGC는 대대적인 변화가 불가피했다. 7년간 팀을 이끌었던 김승기 감독이 계약 만료로 인해 ‘신생’ 고양 캐롯으로 떠나면서 손규완 수석코치, 손창환 코치 등 코치진이 대거 함께 팀을 떠났다. 또한 팀 전력의 핵심 선수인 전성현도 FA로 김승기 감독을 따라 고양 캐롯으로 둥지를 옮겼다. 그러나 KGC는 김상식 감독을 선임해 빠르게 팀을 재정비했다. 김상식 감독은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감독 출신으로 선수 발굴 능력과 온화한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로 평가받는다. 또한 대표팀 지도 당시 KGC 선수 대거와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어 핵심 선수 파악과 활용에 어색함이 없으리라는 평가다. 이번 시즌 ‘김상식호’가 추구하는 팀 전술은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 풀 코트 강한 압박을 시도하면서 투맨 게임을 기본으로, 많은 활동량을 필요로 하는 농구를 한다. 다만 선수 모두에게 과감한 슈팅을 요구하는 것이 김상식 감독만의 색깔이다. 김 감독은 좋았던 부분은 살리고 감독의 색깔과 선수들에게 필요한 부분을 가미하는 방식으로 선수단을 이끌 예정이다. 선수 구성에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로는 지난 시즌 맹활약을 펼친 오마리 스펠맨과 대릴 먼로(이상 포워드)가 재계약을 하며 동행을 이어간다. 국내 선수 가운데는 전성현이 떠났으나 변준형-박지훈이 공백을 메울 전망이며 배병준, 김철욱, 정준원 등이 팀에 합류해 뎁스를 더했다. 아울러 베테랑 양희종, 오세근도 출전 시간을 잘 관리한다면 이번 시즌도 충분히 제 기량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동아시아 슈퍼리그 출전으로 시즌 준비 기간이 짧았던 KGC는 해외 및 국내 전지훈련을 취소하고 홈에서 전력을 가다듬는데 집중하고 있다. 비록 프로 팀들과의 연습경기는 못했지만 대학 팀들과 연습경기를 꾸준히 이어가며 실전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김상식 KGC 감독은 “프로의 세계에서 결과가 가장 중요하지만 과정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과 우승을 위해 한 뜻으로 노력하고 있다. 최선을 다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영웅기자

인천체고, 경호처장기 사격 남고 50m 3자세 3관왕 총성

전통의 ‘건맨 군단’ 인천체고가 제15회 대통령경호처장기 전국사격대회 남자 고등부 50m 3자세 단체전에서 시즌 3관왕 총성을 울렸다. 인천체고는 20일 경남 창원특례시 창원국제사격장에서 계속된 대회 5일째 남자 고등부 50m 3자세 단체전에 서준혁·김승욱·서동영·강지성이 팀을 이뤄 출전, 1천690점의 대회신기록을 쏴 직전 대회인 한화회장배대회 우승팀인 고양 주엽고(1천686점)와 평택 한광고(1천667점)를 물리치고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월 대구광역시장배대회에서 한국주니어신기록(1천696점)을 쏘며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던 인천체고는 회장기 중·고학생사격대회(8월) 우승 포함, 시즌 3관왕이 됐다. 한편, 여자 고등부 50m 3자세에서 인천체고와 주엽고는 각각 1천700점, 1천692점의 기록으로 서울 태릉고(1천706점)에 이어 2·3위에 올랐고, 개인전서는 한다빈(성남여고)이 결선 금메달 결정전서 송예주(창원 봉림고)에 14대16으로 석패해 역시 은메달에 머물렀다. 또 남자 고등부 속사권총 단체전서 경기체고와 의정부 송현고는 각각 1천638점, 1천578점을 기록해 서울 환일고(1천678점)에 이어 은·동메달을 획득했으며, 남자 고등부 50m 3자세 개인전 방승호(한광고)도 금메달 결정전서 서현승(울산 문현고)에 10대16으로 져 준우승했다. 이 밖에 여자 일반부 스키트 개인전서 김연희(경기일반)는 결선 동메달 결정전서 15점을 쏴 3위에 입상했다. 황선학기자

“경기도 정상 탈환, 유도가 앞장선다”… 종목 23연패 메치기 출격

‘3년 만의 경기도 종합우승 물꼬는 최강의 ‘효자 종목’ 유도가 튼다.’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종합대회로 다시 열리는 제103회 전국체육대회(10.7~13·울산광역시) 개막이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사전 경기인 유도가 21일부터 6일간 열린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앞당겨 치러지는 유도에서 경기도는 23회 연속 종목 우승에 도전한다. 경기도 유도는 지난 100회 대회에서 22연패를 달성한 뒤, 코로나19로 101회 대회가 미개최된 뒤 지난해 고등부만 치뤄진 102회 대회에서 의정부 경민고가 단일팀 최고 금메달 6개를 따내는 활약을 펼쳐 연승행진을 이어갔다. 이번 대회서 경기도는 금메달 17개 획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녀 대학부가 7개, 고등부와 일반부가 각 5개씩의 금메달을 수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첫 날 경기를 벌이는 대학부서는 남자 66㎏급 안재홍, 73㎏급 이은결, 81㎏급 이준환, +100㎏급 김민종, 여자 52㎏급 황수련, 57㎏급 신채원, 78㎏급 김주윤(이상 용인대) 등 확실한 체급 최강자들이 무더기 금빛 메치기에 나선다. 이어 2일째 경기에서는 남자 일반부 60㎏급 김원진(안산시청), 66㎏급 안바울(남양주시청), 73㎏급 강헌철(용인시청)의 우승이 기대되며, 여자 일반부서는 안산시청의 ‘국가대표 듀오’ 78㎏급 윤현지, +78㎏급 김하윤이 정상 등극을 예고하고 있다. 또 남고부서는 73㎏급의 최강자 김승민과 100㎏급 김건우, 여고부 48㎏급 김남주(이상 경민고), 63㎏급 고은아(경기체고)의 금메달 전망이 밝은 가운데 무제한급과 +78㎏급에 출전하는 이혜빈(경민고)은 2년 연속 2개 체급 석권을 노리고 있다. 이들 외에도 남고부 90㎏급 이도윤(경민고), 남자 일반부 90㎏급 황민호(용인시청), 남자 대학부 무제한급 송우혁(용인대), 여자 일반부 무제한급 김하윤도 우승 후보로 손색이 없고, 고등부와 일반부의 혼성단체전서도 메달이 기대되고 있다. 서정복 경기도유도회 회장은 “지난해 고등부만 열려 연승행진에 어려움이 예상됐지만 경민고 선수들이 단일 팀으로는 전무후무한 금메달 6개 포함 10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엄청난 성적을 거둬주는 바람에 22연패를 달성했었다”며 “이번 대회서도 고른 전력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해, 기필코 경기도의 종합우승 탈환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 회장은 “체전 후 세계선수권대회에도 우리 경기도 출신 선수들이 대거 참가하는 만큼 대회기간 부상 없이 좋은 성적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선학기자

경기도청 김서준, 속사권총 남일반 개인전 시즌 2관왕

경기도청의 김서준(32)이 제15회 대통령경호처장기 전국사격대회 남자 일반부 속사권총서 정상 과녁을 명중시켰다. 국가대표 김서준은 19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벌어진 대회 4일째 남자 일반부 속사권총 개인전 결선서 30점을 쏴 21점에 머문 이건혁(상무)을 가볍게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지난 6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4회 창원특례시장배대회 우승에 이은 시즌 두 번째 개인전 금메달이다. 이날 김서준은 본선서 585.0점을 쏴 송종호(IBK기업은행·587.0점)에 이어 2위로 결선에 진출했었다. 한편, 남고부 공기소총 개인전에서는 방승호(평택 한광고)가 결선서 15점을 쏴 17점을 쏜 최대한(광주체고)에 이어 준우승했고, 단체전서도 한광고는 1천864.1점으로 울산상고(1천868.2점)의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또 남대부 속사권총 단체전서 인천대는 이승훈·이상민·허태민이 팀을 이뤄 1천693점으로 한국체대(1천21점)에 뒤져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여중부 50m 권총 개인전서는 김우정(수원 영동중)이 590.5점으로 605.8점을 쏜 진유림(부산 금양중)에 이어 역시 2위에 올랐다. 남고 50m권총 단체전서는 경기체고가 1천578점으로 3위에 입상했다. 김영웅기자

천태종 성남 대광사, 육상 꿈나무 3명에게 장학금

대한불교 천태종 성남 대광사가 경기도 육상 꿈나무 3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월장 대광사 주지스님은 지난 17일 밤 경내에서 열린 ‘성남시민과 함께하는 가을빛 예술제’에 경기도 육상 중·장거리 유망주인 김민솔(과천 문원초)과 김석현(성남 대원중), 김도연(연천 전곡고)을 초청, 각 100만원의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전달하고 격려했다. 이날 2부 행사에서 열린 장학금 전달에는 임태희 경기도교육감과 성남 지역의 안철수·김병욱 국회의원, 김진원 경기도육상연맹 회장이 함께 자리해 뜻깊은 자리를 축하했다. 김민솔과 김석현이 전국대회 출전 관계로 김도연 선수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장학금 전달식에서 월장 대광사 주지스님은 육상 꿈나무들이 심신 수련에 정진해 좋은 선수로 바르게 성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원 경기도육상연맹 회장은 “우리 육상 유망주들에게 소중한 장학금을 베풀어주고 덕담을 건네주신 대광사에 감사드린다. 이날 장학금을 수혜한 선수들은 더 열심히 운동해 국가를 대표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사랑을 베푸는 선수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김진원 회장은 지난해부터 강화 전등사와 태인장학금, 골프 의류업체인 ㈜새움글로벌의 BOB 의류 후원을 연결한데 이어 대광사의 장학금을 주선하는 등 육상 꿈나무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내고 있다. 황선학기자

평택시청 손혜린·양다솜, 여일반 2인조전 시즌 V2 ‘스트라이크’

평택시청의 손혜린과 양다솜이 제41회 대한체육회장기 전국단체대항볼링대회 여자 일반부 2인조전서 시즌 두 번째 금메달을 합작했다. ‘명장’ 오용진 감독이 지도하는 손혜린·양다솜은 19일 울산광역시 문수볼링장에서 벌어진 대회 3일째 여자 일반부 2인조전서 4경기 합계 1천954점(평균 244.3점)을 기록, 김현미·장미나(곡성군청·1천839점)와 손현지·가윤미(용인시청·1천820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 7월 2022 천안 한국실업연맹 전국볼링대회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시즌 두 번째 2인조전 우승이다. 오용진 평택시청 감독은 “지난 7월 대통령기대회서 선수단이 코로나19로 감염된 이후 경기력이 떨어져 걱정했는데 전국체전을 앞두고 이번 대회를 통해 컨디션이 많이 회복됐다. 이번 대회 잔여 경기를 잘 치른 후 이 곳에서 열리는 전국체전에 초점을 맞춰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관리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또 남자 일반부 2인조전서는 박건하·이정수(경기 광주시청) 콤비가 1천980점(평균 247.7점)으로 최복음·가수형(광양시청·1천921점)에 59핀 앞서 우승했고, 남녀 고등부 2인조전서는 손한결·박태연조와 박시은·남다민(이상 안양 평촌고)조가 각각 합계 1천699점(평균 212.4점), 1천689점(평균 211.1점)으로 나란히 동반 패권을 안았다. 여중부 2인조전서는 김시은·오지수(경기 광주 광남중)조가 이나혜·이유빈(대구 월서중·1천601점)을 4핀 차로 힘겹게 물리치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황선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