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강제수용 철폐하라” 성남 공공주택 토지주 ‘기어가기’ 시위
지역사회 성남시

“강제수용 철폐하라” 성남 공공주택 토지주 ‘기어가기’ 시위

image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공전협)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성남시 LH경기지역본부 앞에서 강제수용정책 철폐 및 원주민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기어가기' 시위를 하고 있다. 공전협은 이곳에서 출발해 오는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까지 40km 구간을 '기어가기' 를 진행한다. 김시범기자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이하 공전협)가 18일 강제수용정책 철폐와 원주민 생존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향해 ‘기어가기’ 시위를 시작했다.

전국 83개 공공주택지구 토지주로 구성된 공전협 관계자 150여명은 이날 성남시 LH 경기본부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정부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원주민의 재산권과 생존권을 유린하는 토지 강제수용정책을 철폐하고 원주민에게 합당한 개발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보상법을 전면 손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강제수용 토지에 대해 공시지가 보상이 아닌 현 시가 보상이 되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할 것과 해당 토지에 부과되는 양도소득세 감면을 위한 법 개정 등도 요구했다.

공전협은 이날 LH 경기본부 앞을 출발,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삼각지파출소)에 도착할 때까지 8일 동안 40㎞ 구간을 기어 가거나 도보로 행진할 예정이다.

기어가기 행진은 폭염을 우려해 릴레이로 한명씩 교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공전협은 성남~서울 강남구 세곡동~서초구 양재동~반포대교를 거쳐 25일 오후 4시 용산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청사 앞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이곳에서 무기한 단체 단식농성에 들어가기로 했다.

성남=안치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