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성남시 고독사 예방사업 순항…보건복지부에 선정
지역사회 성남시

성남시 고독사 예방사업 순항…보건복지부에 선정

성남시가 추진 중인 고독사 예방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중앙부처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를 확보해서다.

11일 성남시에 따르면 시는 고독사 위험군 관리를 위해 취약계층 1인가구 2천68명을 대상으로 주 2~3회 복지통장을 활용해 안부전화를 묻고 고위험군 중장년 1인가구 300세대에 대해선 Iot 기기를 활용해 실시간 위험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등 고독사 예방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시는 보건복지부 주관 고독사 예방 및 관리 시범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3억1천200만원(총사업비 3억9천만원)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이달부터 사물인터넷(Iot) 활용, 중장년 1인가구 안전알림 서비스와 1인가구 정서 치유를 위한 상담멘토링 등을 추진한다. 내년에는 외로움, 우울감, 자살·고독사 등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끊기 위해 사회적 관계망 형성 강화를 위한 차원에서 1인가구 동아리 운영 지원과 ‘함께해요! 우리동네 같이 부엌’ 등도 추가된다.

해당 사업은 1인가구 증가, 고령화현상 심화 등으로 사회적 고립 가구가 증가하고 있어 고독사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 9개 시·도가 선정됐고 경기지역에선 유일하게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 선정을 통해 정부와 지자체, 민간자원 연계 활성화 및 부서(복지정책과, 노인복지과, 청년정책과, 동행정복지센터)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생애주기별 고독사 예방관리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성남=안치호기자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