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용인플랫폼시티 조성사업 ‘급물살’…토지 감정평가 진행
지역사회 용인시

용인플랫폼시티 조성사업 ‘급물살’…토지 감정평가 진행

용인특례시가 추진 중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용인 플랫폼시티가 들어설 용인특례시 기흥구 보정동 일대. 용인특례시 제공

용인특례시가 추진 중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플랫폼시티는 디지털시대에 대비한 첨단산업 중심 융복합 자족도시다.

17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6조2천851억원을 투입, 기흥구 보정동과 마북동, 신갈동 일원 275만7천186㎡에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지난 3월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을 고시했으며, 내년 하반기 착공할 방침이다.

해당 사업은 경기도와 경기주택공사, 용인도시공사 등이 100% 지분을 공유해 공영개발 방식으로 시행하며 용인특례시 주도 3기 신도시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시는 해당 사업 관련 토지보상 절차로 감정평가 법인 2곳을 선정해 오는 10월까지 사업 부지 내 토지 감정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선정된 법인은 토지주가 추천한 1곳과 사업 공동 시행자인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추천한 1곳 등이다.

보상 대상 토지는 3천422필지(275만7천109㎡)이며 토지주는 1천720명이다.

시는 신속한 절차를 위해 대상 토지를 3개 구역으로 나눠 감정평가한 뒤 손실보상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토지주가 수긍할 수 있는 보상이 이뤄지도록 공정성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용인의 100년 미래를 이끌어갈 핵심 프로젝트인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김경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