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마트 시화점 폐점 갈등... 노사, 극적 합의
지역사회 시흥시

이마트 시화점 폐점 갈등... 노사, 극적 합의

image
시흥시청 앞에서 천막농성 중인 시화이마트 노조. 김형수기자

시흥시 정왕동 이마트 시화점 폐점결정에 노조원들이 고용보장을 요구하면서 대립해왔으나 최근 노사가 극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는 시와 시의회, 지역 정치권 등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의 일환으로 앞으로 노사관계에 모범적인 선례를 남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9일 시흥시와 시의회, 이마트 시화점 소유주인 소유주인 ㈜성담유통, 시화이마트 폐점저지 범시민대책위(대책위) 등에 따르면 ㈜성담유통은 프랜차이즈점 형태로 지난 23년 동안 운영해온 이마트 시화점을 지난 5월3일자로 폐점한다고 결정했다. 이마트 시화점은 신세계 이마트와 경영제휴를 통해 지난 2000년부터 ㈜성담유통이 적정 판매 수익에 따른 수수료를 신세계 이마트에 내는 조건으로 운영해 왔다.

하지만 ㈜성담유통이 올해 2월 매장수익 적자 등을 이유로 전격적으로 폐점을 결정하면서 직접고용 직원 140여명과 임대매장 직원 등 600여명의 일자리가 사리질 위기에 놓였고 마트산업노조 시화이마트지회는 시민단체와 연대해 대책위를 꾸리고 천막농성을 지속해 왔다.

이처럼 노사가 팽팽히 대립하는 과정에서 시는 시흥 정왕권 용적률 상향을 내용으로 하는 지구단위계획까지 미루면서 사측을 압박했고, 시의회도 결의문을 채택하면서 문제해결을 위한 중재노력을 계속해 왔다.

이에 8일 노사협의를 통해 합의안을 도출하고 노조원 투표를 통해 전원 찬성으로 극적 합의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이달 1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던 이마트 영업이 9일 정오부터 재개된다.

합의안에 따르면 노측은 연말까지 전원 사직서를 제출하고 사측은 내년 6월까지 고용과 급여 및 복지 혜택 등을 보장하되 중간에 재취업시 남은 기간 50%를 급여로 지급키로 했다. 퇴직위로금으로는 올해 9월 희망퇴직 위로금과 1천만원 이상의 퇴직위로금 등을 지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성담유통 측은 향후 임대매장으로 운영하면서 시와 함께 노조원들의 고용승계 보장을 위한 협의테이블을 구성키로 했다. 합의안 관련 조인식은 14일 열릴 예정이다.

마트산업노조 김동우 사무국장은 “고용승계를 위해 지역사회 전체가 함께 노력해 준 결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향후 합의안이 잘 지켜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주고 임대매장으로 운영시 고용보장을 위한 노력도 해달라”고 말했다.

㈜성담유통 관계자는 “노조 측과 수시로 만나 대화를 이어 왔고 노조측이 폐점에 대한 입장을 바꾸면서 대화의 물꼬를 트기 시작했다”며 “노조원들의 재취업이 잘 안착되고 합의안이 지켜지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병택 시장은 “노사 양측이 서로 한발 씩 물러서서 이해해 주고 협상을 해 주신 것에 감사하다. 이것이 새롭게 노사가 상생하는 중요 계기점이 되기를 바란다. 근로자들의 재취업은 물론 노사 합의안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흥=김형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