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강원산지 최대 70㎝ 눈…경기북부는 15일 낮까지

주말 내내 수도권이 흐리고 전국 곳곳에 눈 또는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다음주 월요일인 16일까지 강원영동권의 경우 많은 눈이 쏟아져 70㎝ 이상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북쪽에서 대륙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해 북풍 계열 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했다. 대륙고기압은 고도 5㎞ 상공 기온이 영하 30도 이하로 매우 차다. 북풍은 개마고원을 돌아오며 강원 쪽으로 북동풍이 돼 유입된다. 찬 북동풍이 상대적으로 따뜻한 동해 위를 지나며 구름대가 만들어질 수 있다. 현재까지 상황으로는 수도권과 충북, 강원도, 경북권, 제주도에 비 또는 눈이 올 것으로, 충남권과 그 밖의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와 동해안 5∼15㎝, 강원 내륙, 경북 북동 산지, 경기 동부 1∼5㎝, 충북·경북 북부 1㎝ 미만이다. 또 예상 강수량은 강원 산지와 동해안, 경북 북부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제주도 5∼40㎜, 그 밖의 지역은 5㎜ 내외다. 비나 눈이 내리는 지역에선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어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경기북부의 경우 찬 바람과 함께 14일 늦은 오후부터 강수형태가 눈으로 바뀌어 15일 낮까지 이어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토요일(14일) 새벽부터 눈이 강해졌다가 약해지기를 반복하면서 36~48시간 정도 오래 내리겠다”라며 “눈이 쏟아질 때는 시간당 2~3㎝ 올 전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를 포함한 수도권역의 미세먼지 농도는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5.0m,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