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음터널 화재’ 제2경인고속도로 관리업체, 경찰 압수수색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과천시 제2경인고속도로 방음터널 화재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도로 관리 업체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제2경인고속도로 방음터널 화재 사고 수사본부는 지난 5일 도로 관리주체인 ㈜제이경인연결고속도로의 경기도 사무실과 제이경인으로부터 도로 관리 업무를 위탁받은 업체의 서울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 했다고 6일 밝혔다. 전날 오후 3시30분부터 5시간 가량 진행된 이번 압수수색에는 수사관 22명이 투입됐다. 경찰은 각종 매뉴얼과 소화설비, 방재시설의 로그 기록 등 전자정보를 확보했다. 경찰은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만큼 적절한 안전조치가 이뤄졌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제이경인 관계자 2명에 대해 화재 이후 후속 조처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책임이 있다고 판단, 과실치사상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이경인 관계자 조사와 확보한 압수물 분석을 통해 사고 당시 적절한 조치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화재는 지난달 29일 오후 1시49분 과천시 갈현동 제2경인고속도로 성남 방향 갈현고가교 방음터널을 지나던 5t 폐기물 운반용 트럭에서 처음 발생했다. 이로 인해 5명이 사망하고 41명이 다쳤으며, 부상자 중 3명은 중상이다.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