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야 훼손’ 토사·암석 무단 반출

속보화성시 남양동 신경대학교가 교내 부지조성을 위한 토목공사를 벌이면서 임야 2만5천여㎡를 불법 훼손해 물의(본보 9일자 6면)를 빚고 있는 가운데 학교측이 임야를 훼손하면서 발생된 토사 및 암석 40만여㎥를 허가 없이 무단 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특히 학교측은 불법 훼손한 임야는 물론 적법하게 산지전용 허가를 받은 임야에서도 당초 설계보다 1.54m 정도 더 낮게 토사 및 암석을 채취했으며 토사 및 암석 매매를 통해 상당한 수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10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신경대학교는 지난 1997년 3월 화성시 남양동 산 95의 1, 산 96 일대 임야 2만1천800㎡의 산지전용허가를 받은 뒤 4차례의 기간연장을 통해 지난 2008년 12월31일까지 토목공사를 실시했다.그러나 학교측은 공사를 벌이면서 당초 굴채취 허가를 받은 9만3천214㎥의 토사 및 암석 이외에 39만7천790여㎥의 토사 및 암석을 무단으로 채취한 뒤 허가 없이 반출한 것으로 밝혀졌다.허가 없이 반출된 토사 및 암석은 학교측이 불법 훼손한 2만5천540㎡의 임야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학교측은 토사 및 암석 판매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더욱이 학교측은 산지전용 허가를 받은 2만1천800㎡의 임야에서도 허가 당시 설계 계획고(깎아낸 후 땅의 높이)보다 1.54m 정도 낮게 공사를 벌여 더 많은 양의 토사 및 암석을 채취한 것으로 조사됐다.이에 따라 공사를 벌인 임야의 절개지 높이가 높아지고 경사도도 심해져 집중호우 시 대형 산사태 발생도 우려되고 있다.화성시 관계자는 토석채취 허가 없이 불법으로 토사 및 암석을 채취해 무단으로 반출하는 것은 현행 산지관리법 제25조에 의거 중대한 처벌이 가해지는 사항이라며 불법 훼손된 임야의 상당부분이 암석으로 돼 있어 암석판매 수익을 노린 것 같다고 말했다.이에 대해 신경대학교 관계자는 공사를 맡긴 업체가 토사 및 암석 채취는 알아서 하고 대신 토목공사비를 받지 않는 조건으로 공사를 했다면서 잘못한 부분은 인정한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답했다. /강인묵박수철기자 scp@ekgib.com

‘스폰서 검사’ 10명 징계 건의

검사 스폰서 의혹을 조사해 온 진상규명위원회가 9일 향응 접대를 받거나 사건은폐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난 검사장급 2명 등 현직 검사 10명을 징계할 것을 검찰총장에게 건의했다.규명위는 또 검찰문화개선 전담기구 설치, 음주일변도 회식문화 탈피, 1인1문화활동 장려, 감찰권 강화 등을 골자로 한 검찰 제도개선안도 제시했다.규명위는 이날 오전 서울고검에서 7차회의를 갖고 한달 보름여 동안의 조사결과를 발표했다.규명위는 비위 정도가 중한 검사 10명에 대해 징계를 요구하고, 이 중 성접대 혐의가 사실로 드러난 부산지검 부장검사 한 명에 대해서는 형사처벌을 검토할 것을 권고했다.이와 함께 비위 사실이 있지만 징계시효가 지난 검사 7명은 인사조치하고, 상사가 주재한 회식에 단순히 참가해 비위 정도가 경미한 평검사 28명에게는 엄중경고할 것을 건의했다.규명위 산하 진상조사단은 접대리스트에 오른 전현 검사 101명 등 160여명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다수의 검사가 실제로 접대를 받았고 부산지검 등이 정씨의 진정을 묵살한 것이 보고의무 위반에 해당한다고 결론지었다.규명위는 검사들 일부가 제보자 정씨에게 부적절한 식사술 접대를 받은 사실은 있었지만, 정씨 주장과 같은 지속적인 접대는 없었고 친분에 따른 접대였을 뿐 대가성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하지만 일각에서는 정씨와 검사들의 대질조사를 성사시키지 못해 핵심 의혹을 규명하는데 한계를 드러낸 것은 물론 징계의 범위나 강도가 외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최원재기자 chwj74@ekgib.com

웰빙 竹냉방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30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벌써부터 잠 못드는 여름밤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옛 선조들은 대나무로 길게 뽑은 죽부인을 곁에 두고 관 속에 들어갈 때도 같이 묻었다 할 정도로 아꼈다. 또한 모시나 삼베옷을 즐겨 입어 체온을 낮추고 통기성을 높혀 끈적한 여름을 현명하게 났다. 물론 요즘엔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에어컨과 선풍기로 더위를 쫓을 수 있지만, 에너지도 절약하고 냉방병 등을 유발하는 인공적인 기계바람 대신 자연형 여름나기를 추천한다. 특히 선조들의 지혜를 활용한 죽(竹)제품은 시중에 많이 출시돼 있다. 대자리를 비롯한 다양한 생활용품 중 나에게 꼭 맞는 제품을 골라보고, 올 여름 우리집 실내온도를 낮출 수 있는 방법도 고민해보자.어떤 제품이 있나대표적인 죽제품으로는 대자리, 죽부인(대나무 쿠션), 방석, 햇빛 가리개, 차량시트 등을 꼽을 수 있다.대자리는 크게 화문석이나 단풍나무를 소재로 한 원목 오크자리가 많이 팔린다. 푸른빛을 띠는 4년산 담양 대나무자리가 32만원대(240x300cm)고, 고풍스런디자인으로 곰팡이 및 습기에 강한 화문석자리는 36만원대(180x270cm), 나무를 압축시켜 만는 강화압축목 단풍자리는 82만원(240x300cm) 정도에 각각 구입할 수 있다. 창틀에 걸어 햇빛을 차단하는 대나무 자사발은 크기에 따라 5만9천원~7만천원 정도에 살 수 있다. 잠 잘때 쿠션으로 많이 사용되는 죽부인은 국산이 3만원, 중국산은 1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다. 대나무로 만든 차량용 시트커버는 한세트에 1만5천원~3만원가지 다양하며 대나무 방석은 한개에 5천원 정도 하는 제품이 무난하다.이밖에 대나무속에 쌀을 넣고 죽염으로 간을 맞춘 대나무통밥과 죽순과 대나무잎을 이용해 정과로 맛을 낸 죽엽강정 등도 별미 아이템이다.죽제품 선택 및 보관법죽제품은 보통 대나무 2~4년생이 주로 쓰이는데 4년생이 가장 적당한 재질이다. 수령이 오래된 제품일수록 색깔이 녹색에서 노란색으로 바뀌는데 4년을 넘긴 대나무는 윤기가 떨어진다. 죽제품은 가급적이면 단단한 것을 고르는 게 좋다. 같은 대나무라도 뿌리에 가까운 것일수록 단단하다. 밑단 1m 부분이 가장 단단해서 이 부위를 분축이라고 부르는데 외관상으로 보면 넓이를 촘촘하게 잘라 만든 것이 분축 부위다.죽제품은 재질의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니스칠을 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유난히 광택이 많이 나는 것은 일단 의심해 봐야 한다. 대나무 돗자리의 경우 촘촘하게 엮어지고 문양이 고른지, 결이 나온데가 없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 대자리는 평소 바닥에 깔고 있을 때 물과 식초를 7대 3의 비율로 섞어 깨끗한 천이나 걸레로 닦아주어야 한다. 장기간 보관할때는 일반 걸레로 닦고 물기가 완전히 사라지고 난 다음 신문지로 전체를 덮어서 구입했던 케이스에 보관하면 된다. 세워서 보관할 경우 형태가 변형되거나 결이 약한 대나무자리는 꺾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눕혀서 보관하는 게 좋다. 장소는 습기가 없고 그늘진 곳이 좋다.◇여름 침구류 고르는 요령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 이불은 세탁이 쉬운 소재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 몸에 감기지 않는 차가운 감촉의 소재가 좋다. 누빔 처리된 면 소재 이불은 단단하고 빳빳한 느낌이 있어 몸에 잘 달라붙지 않는다. 광목은 천연 소재인 데다가 세탁할수록 색깔이 하얗게 돼 자연스러운 느낌이 난다는 장점이 있다. 모시나 삼베는 대표적인 여름 침구 소재. 특유의 까슬까슬한 감촉 때문에 덥고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 비교적 덮고 자기 쾌적하다. 흔히 인견(인조견)이라 불리는 레이온 소재 이불도 감촉이 유연하고 차가운 느낌이 있어 여름에도 찾는 사람이 많다.또한 모시 커튼이나 레이스 커튼을 달아주는 것만으로도 시원한 느낌을 갖게 한다. 이중 커튼의 경우 겉커튼은 떼어버리고 속커튼만 드리워도 한결 가벼운 분위기를 낼 수 있다./권소영기자 ksy@ekgib.com /cj 오쇼핑 제공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