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세관, 설연휴 특별지원 나서

안양세관(세관장 조민호)은 설 명절을 맞아 제수용품 등 농수산물과 긴급한 수출용 원자재의 원활한 수입통관을 위해 다음 달 8일까지 수출입화물 통관을 특별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또 오는 17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관세환급 특별지원기간으로 정해 세관의 근무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하는 등 관세환급을 지원키로 했다.안양세관은 수출입 화물 통관을 돕기 위해 수입검사 대상물품 중 우범성이 없다고 판단되는 경우 검사를 생략하는 등 물류흐름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 수출용 원자재시설재와 제수용품 등 농수산물은 입항전 수입신고제도 등 사전통관제도를 이용하도록 권장키로 했다.그러나 축산물에 대해서는 최근 구제역 사태를 감안, 가축전염병과 축산물 등 검역여부를 철저히 확인한 뒤 통관하기로 했다.전산장애 등 전산에 의한 수입요건 확인이 곤란한 경우 서류에 의해 확인 및 신고 수리하고 관세사보세운송업체 등 통관종사자와 유기적 연락체계를 구축해 수출입 업체의 통관애로사항 발생 시 즉시 해소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이와 함께 관세환급 특별지원대책으로 환급신청건을 당일 처리 원칙으로 하고 일과시간이 끝난 뒤 환급이 결정 된 건도 당일 한국은행에 지급을 요구할 계획이다.환급관련 서류를 제출받아 심사해야 할 건에 대해서는 환급금을 우선 지급한 뒤 설연휴 이후에 심사하고, 서류제출 환급비율을 현행 27%에서 14%로 축소해 환급금 지급 지연을 방지키로 했다.의왕=임진흥기자 jhlim@ekgib.com

안양시 민원실, 새해엔 ‘通·通·通 스마일’

안양시가 올해부터 따뜻한 마음으로 통하고, 밝은 미소로 통하고, 대화로 통하는 通通通 스마일 민원실을 운영해 주목을 끌고 있다.시는 이와관련 매월 첫째주 수요일 업무시작 전 20분 동안 공익근무요원을 포함한 민원실 공무원 5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다.교육내용은 스마일 파워운동, 긍정적 마인드로 자존감 향상 및 행복지수 높이기, 삶을 윤택하게 하는 대화법, 믿음과 친근감을 주는 창구 응대요령 등이며 실습과 평가도 이뤄진다.또 매일 근무시간 10분 전에는 민원인에 대한 친절과 직장동료 간 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예고미수 및 SLIP 마음열기운동도 펼친다.예고미수는 예, 고맙습니다, 미안합니다, 수고하셨습니다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몸에 배도록 머리글자를 붙인 합성어로 상냥과 감사, 겸손 그리고 위로의 뜻을 담고 있다.SLIP는 Smile(미소), Listening(경청), Inquiring(관심 있는 질문), Praise(칭찬) 등 영문의 첫 글자를 조합한 것으로 마음열기 운동으로 명명했다.이와 함께 3개월마다 민원실 직원 간 대화의 시간을 마련해 개선점을 모색하고, 통통통 베스트 맨을 선발해 포상하는 한편, 연 2회에 걸쳐 시구동 민원담당공무원을 대상으로 맞춤형 친절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이보영 안양시 시민봉사과장은 안양시 민원실은 여권과 차량등록 등으로 하루 평균 2천여명이 찾아 혼잡한 면이 있지만,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친절로 민원인을 더욱 친절히 모시겠다고 말했다. 안양=이명관기자 mklee@ekgib.com

‘의회 의견 안담겨’ 안양 만안뉴타운 연초 공청회 무산

주민 간 갈등을 빚고 있는 안양 만안뉴타운 사업의 재정비촉진계획(안)에 대한 법정공청회가 취소돼 사업추진에 차질을 빚게 됐다.안양시는 지난 28일 오후 6시30분께 홈페이지에 올린 만안 재정비촉진계획(안) 공청회 개최일정 취소 알림 공지를 통해 30일 예정인 1차 공청회와 내년 1월4일 2차 공청회 개최 일정 모두가 취소됐으며, 향후 일정은 별도 공지하겠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수일간 시청을 항의 방문해 의회 의견청취가 없는 만큼 공청회가 열리지 못한다는 사실을 공지하라고 요구한 반대 주민 200여명은 자진해산했다.만안뉴타운 반대추진위원회 김헌 위원장은 해산에 앞서 주민들에게 공청회 취소 공지가 있었지만 공청회가 완전히 무산된 것은 아닌 만큼 뉴타운 사업이 취소될 때까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이에 반해 수일간 시의회를 항의 방문을 했던 찬성주민들은 시와 의회가 합법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것을 믿고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한편 시는 시의회 의견청취 접수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의회 의견이 없다면 이의가 없는 것으로 본다는 도시정비촉진특별법에 근거해 내년 1월24일 이후 공청회를 개최할 수 있다. 안양=이명관기자 mklee@ekgib.com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